전북도민일보
뉴스 자치행정 오피니언 포토ㆍ동영상 스포츠ㆍ연예 사람들 보도자료
교육종합
초중등교육
대학교육
NIE
교육기획
 
> 교육 > NIE | 이길남선생의 즐거운 글쓰기
이길남선생의 즐거운 글쓰기
동시쓰기 어렵지 않아요내가 보고 느낀 것을 표현하는 것
이길남 격포초 교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google_plus 네이버밴드 msn
동시쓰기가 재미있다는 아이들과 학교 주변을 산책하다가 연못을 함께 들여다보게 되었다.

연못 속에는 알록달록한 금붕어, 잉어들이 많이 돌아다니고 있었다.

“선생님, 저 금붕어 뒤에 작은 금붕어 두 마리가 따라다녀요.”

“정말이네? 졸졸 따라다니는 것이 꼭 엄마와 자식들 같구나.”

“어! 선생님~ 소금쟁이가 있어요. 소금쟁이는 어떻게 물에 붕 떠서 다녀요?”

아이들마다 제각각 떠오르는 생각들을 말하느라 바쁘다.

“자~ 머릿속에 여러 생각들이 떠오르지요? 친구들 생각이 달아나기 전에 바로 교실에 가서 동시쓰기를 해볼까요?”

아이들과 함께 교실로 들어와 종이를 나누어주었다. 아이들은 각자 자신이 느낀 대로, 떠오르는 생각들로 동시를 지어본다.

4학년 아이가 쓴 글이다. 제목은 ‘연못’이다.

파란 물 속에/ 물고기들이 많다// 헤엄치고 있는 물고기마다/재미있어 보인다// 이리 저리 꼬물꼬물/ 헤엄치는 물고기가/ 언젠가는 먼 시내로 가면 좋겠다//

아마도 이 아이는 연못 안에서만 헤엄치고 사는 물고기가 재미있어 보이기는 해도 한 편으로는 답답해보였거나 스스로 나갈 수 없는 물고기가 안타까웠던 것 같다.

이번에는 같은 연못을 본 후 6학년 아이가 쓴 동시이다. 제목은 ‘학교 안의 연못’

학교 안의 연못/ 친구들과 함께 구경한다// 나뭇잎 하나 뜯어/ 나뭇잎배 만든다// 친구도 옆에서 똑같이 만든다// 이렇게 만들어진 나뭇잎배 1,2호/ 물고기, 거미, 소금쟁이/ 모두 나뭇잎배의 손님//

같은 연못을 보면서 친구와 함께 나뭇잎배를 만들어 물고기도 태우고 거미랑 소금쟁이도 태워보고 싶은 재미있는 생각을 잘 적었다.

실제로 이 글을 쓴 아이는 연못을 들여다보는 그리 길지 않는 시간동안에 친구와 함께 나뭇잎배를 만들어 띄워보며 즐거워하고 있었다..

같은 주제이지만 많이 다르다. 아이마다 생각이 다르기 때문이다. 같은 연못을 보며서 두 아이는 다른 생각을 한 것이고 그 생각을 바로 잘 적어내려갔다.

글쓰기는 누구라도 어려워하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직접 자신이 생생하게 경험한 내용에 대한 생각을 쓰기는 좀 쉽다.

또 주로 짧은 글을 쓰면 된다고 생각해서인지 대부분의 아이들이 긴 글쓰기보다는 동시쓰기를 좋아하는 편이다.

동시로 자신의 생각을 잘 표현하고 글쓰기의 재미를 느낀 아이들은 어느 순간 긴 글을 쓰는 일에도 큰 부담없이 써내려갈 것이다.


이길남 격포초 교감


<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길남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google_plus msn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베스트 클릭
1
30년 공들인 새만금, 태양광에 장악되나
2
일본 유명 드라마 ‘고독한 미식가’ 전주 편 방영
3
민주당 지역-도당 위원장 선출 고민
4
박성일 완주군수 당선인 “15만 자족도시 완주시 초석 놓을 터”
5
정치권, 군산조선소 재가동 전면에 나서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독자투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편집 : 2018. 6. 22 19:34
전북 전주시 덕진구 벚꽃로 54(진북동 417-62)  |  대표전화 : 063)259-2170  |  팩스 : 063)251-7217  |  문의전화 : 063)259-21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북 가 00002   |  등록일 : 1988년10월14일  |  발행인, 편집인 : 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기
Copyright 2011 전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omin.co.kr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