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석배 전국학생축구대회 본선 20개팀 진출 확정
금석배 전국학생축구대회 본선 20개팀 진출 확정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06.0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축구협회(회장 김대은)가 주최,주관해 지난 2일부터 열전에 돌입한 ‘2018 금석배 전국 고등학생축구대회’의 본선 진출 20개 팀이 확정됐다.

전북지역에서는 군산제일고와 전주공고, 백제고, 고창북고, 정읍단풍FC U18, 이리고 등 6개 팀이 출전한 가운데 선전을 펼쳤으나 본선에는 군산제일고만 진출했다.

5일 전북축구협회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3일 동안 예선경기가 진행됐으며 본선 진출 팀들이 가려지면서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총 37개 팀이 참가해 10개조로 나뉘어 예선이 치러진 가운데 각 조별 2팀씩 본선에 진출, 군산제일고 등 모두 20개 본선 진출팀이 우승컵을 향해 경쟁을 이어가게 된다.

이번 대회 본선에 진출한 팀은 1조에서 경기화성FC U18, 광주숭의고, 2조는 경기부천중동FC U18, 서울여의도고, 3조는 전남목포공고, 전북군산제일고, 4조는 서울중동고, 제주서귀포고, 5조는 서울대동세무고, 충남FC예산U18 등이다

6조에서 본선에 진출한 팀은 경기능곡고, 경기계명고, 7조는 대전태양FC U18, 서울경신고, 8조는 대전유성생명과학고, 제주오현고, 9조는 충남천안제일고, 부산동래고며 마지막 10조에서는 경기진영정공고, 경기용인양지FC U18이 본선행 티켓을 잡았다.

전라북도축구협회 유종희 전무이사는 “지금껏 연습구장으로만 사용되었던 어린이교통공원 축구장 개보수가 완료돼 정식구장으로 사용하고 있는데 참가팀들도 구장에 대해 호평하고 있다”며 “참가팀들이 대회중에 불편함이 없도록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석배 전국학생축구대회는 국내 축구대회 중 유일하게 축구인의 이름을 딴 대회로 축구계의 영원한 스승이신 故채금석 옹의 축구 인생을 기리고 후진 양성의 업적과 축구 사랑 정신을 계승하고자 지난 1991년 창설됐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