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군산공장 활용 정부 적극 나서라
GM군산공장 활용 정부 적극 나서라
  • .
  • 승인 2018.06.0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M군산공장이 지난달 31일 결국 문을 닫았다. 전북도와 정치권등은 폐쇄를 저지하려 몸부림 쳤지만 당랑거철(螳螂拒轍)이나 다름없었다. GM군산공장은 23년의 영욕을 뒤로 하고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올초만 해도 2천여명 노동자로 북적이던 120만㎡ 의 광활한 공장은 이제 적막감만 감돌고 있다.

GM군산공장과 협력업체등 1만2천여명의 근로자들은 희망퇴직과 해고 또는 부평과 창원 공장 재배치등으로 뿔뿔히 흩어지는 신세가 됐다.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노동자들의 고통과 후유증은 언제까지 지속될지 아직은 알수 없다. 파탄난 군산지역 경제도 마찬가지다.

이제는 이런 고통과 시련을 딛고 어렵지만 다시 일어서는 것이 우리가 풀어야 할 과제다. 폐쇄된 군산공장의 매각등을 통한 재가동이나 재활용등 상처와 고통을 하루 빨리 치유하는 방안 마련이 요구된다.

재활용 방안으로 군산공장을 부산 르노 삼성과 같은 위탁생산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부산 르노삼성은 지난 2011년부터 생산량 감소에 대응해 동맹 관계인 일본 닛산의 미국 유럽 수출 모델인 소형 SUV ‘로그’를 생산하고 있다. 전북도와 군산지역 일각에서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 군산공장 재활용 방안으로 전해진다.군산공장의 생산라인을 손봐 타 기업 자동차를 생산하는 위탁생산체제를 갖추자는 의견이다. 한국 GM이 군산공장을 분리해 매각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군산공장을 완성차가 아닌 부품공장으로 활용하려는 관심기업이 나선 것으로 전해져 비상한 관심을 끈다.

군산공장 재가동과 재활용의 결정 권한은 정부와 GM에게 있다. 아직 정부와 한국GM 어느쪽에서도 군산공장을 어떻게 하겠다는 움직임은 감지되지 않고 있다. 한시가 급한 전북도민과 군산시민들의 간절함은 안중에도 없는 듯 하다.

군산지역에 대한 산업위기 대응이나 고용위기 대응 지역 지정 정책 보다 군산공장의 매각이나 재활용을 통한 재가동이 고용창출이나 지역경제 회생의 현실적인 방안임을 정부가 모를리 없을 것이다.

얼마나 속도감 있게 군산공장에 대한 후속조처를 마련할지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그동안 발표된 정부의 군산지역 지원 정책에 대한 진정성을 평가하는 잣대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