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의 천사! 환경미화원
거리의 천사! 환경미화원
  • 한정규
  • 승인 2018.05.2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들은 날씨가 더우면 그늘을 찾고 날씨가 차면 몸을 바짝 움츠리며 따뜻한 곳을 찾는다. 그런데 춥고 더운 것 가리지 않고 새벽부터 오후까지 쾌쾌한 냄새와 먼지를 뒤집어쓰며 묵묵히 일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것도 거리에서, 그들이 하는 쓰레기 치우는 일 누군가는 하지 않으면 안 되는 불가피한 일이다.

  그들은 주민들이 먹고 쓰고 버린 것들로 거리 곳곳에 쌓여 있는 쓰레기봉투며 종이컵 담배꽁초 등 거리에 널려있는 것들을 깨끗이 쓸어 가 아름다운 거리로 바꾸어 놓는다. 그들을 환경미화원이라 한다.

  더 없이 고마운 사람들이다. 만약 그들이 없다면 거리는 어떻게 되고 또 국민건강은 어떻게 되겠는가? 그 점 생각해 보면 쓰레기 배출에 특별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런 환경미화원이 작업 중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언론보도를 통해 접한다. 그것도 자주. 지난 2017년만 해도 작업 중 사고로 25명이 넘는 사람이 귀중한 목숨을 잃었다.

  환경미화원 중에는 지방자치단체 소속 가로환경미화원과 위탁업체 소속 생활쓰레기수거환경미화원이 전국에 3만 5천여 명이 있다.

  우리는 그들에 대해 무관심 한다. 환경미화원 그것 그들 직업인데 주민이 특별히 관심 가질 필요가 있겠느냐며 일축하겠지만 반드시 그럴 일만도 아니다. 관심을 갖다 보면 쓰레기배출 함부로 하지 않게 될 것이다.

  그들 적지 않게 사고를 당한다. 그 사고 원인 중에 과로가 한 몫 한다. 새벽 5시에 출근 오후 3시까지 지정된 구역 내 쓰레기를 수거처리 해야 한다. 버려진 쓰레기가 많고 여기저기 흩어져 있으면 그것을 수거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린다. 뿐만 아니라 체력이 달리고 지쳐 집중력이 떨어진다. 결국 사고로 이어진다고 한다.

  주민이 쓰레기를 배출하면서 법이 정한 지정된 봉투에 음식물쓰레기, 일반쓰레기, 재활용쓰레기로 구분 배출하고 거리에 쓰레기를 마구 버리지만 않아도 작업량은 크게 개선 될 것이라고 한다. 환경미화원에게 거리에 무단 배출된 쓰레기를 수거처리 할 책임이 있는 건 아니다. 불법 투기된 쓰레기는 지방자치단체장이 무단배출 자를 찾아 과태료를 부과징수 수거처리하면 된다. 그렇다고 법대로 처리하도록 환경미화원이 방치해 두면 거리가 어떻게 되겠는가. 그래서 환경미화원들이 과로를 감수하고 수거할 수밖에 없다고 한다. 그들이 더 없이 고맙다.

  인간은 더불어 산다. 독불장군은 없다는 말이 있다. 산다는 것 다 그렇다. 주민들 너나없이 내가 내는 세금으로 월급 받는 환경미화원 그들이 당연히 할 일이다 며 방관해선 안 된다. 권리만 내세우지 말고 주민들 각자 국가가 요구하는 의무를 실천하는데 적극적인 태도를 보여야 한다. 주민들이 법만 잘 지켜도 그들이 과로로 발생하는 사고 적지 않게 개선되리라 생각된다.

  그들 가로환경미화원과 생활쓰레기수거환경미화원을 고용하는 자는 작업 중 발생할 사고예방은 물론 사고 후 보다 도움이 되도록 대책 강구를 고민해 보기 바란다. 주민들은 그들 환경미화원을 위해 쓰레기 배출에 조금 더 관심을 가졌으면 한다.

 문학평론가 한정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