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축구협회 김대은 회장, 전북의 축구 열기를 태극전사들에게...
전북축구협회 김대은 회장, 전북의 축구 열기를 태극전사들에게...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05.23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월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되는 2018러시아월드컵 축구 대표팀 출정식을 겸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의 마지막 평가전에 전북도민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이 필요합니다.”

전라북도축구협회 김대은 회장은 지난달 6일 축구 국가대표팀의 2018러시아월드컵 출정식을 겸한 마지막 평가전을 유치한 이후 성공적인 행사 개최를 위해 하루도 쉴 틈이 없다.

그동안 서울에서만 열렸던 축구 국가대표팀의 월드컵 출정식이 지방 최초로 전북에서 개최되는 만큼 김 회장에게도 부담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김 회장은 과거 축구 대표팀의 A매치를 성공적으로 치러낸 경험과 전북의 뜨거운 축구 열기를 토대로 하루 하루 철저한 준비와 행사 홍보에 여념이 없다.

이번 축구 대표팀 월드컵 출정식과 관련해 김대은 회장은 “전북에는 타 지역에 비해 월등히 높은 축구 열기가 가장 큰 자랑거리다”며 “지방 최초로 전북에서 열리는 2018러시아월드컵 축구 대표팀의 출정식에 뜨거운 관심으로 태극전사들에게 힘과 용기를 불어넣어 주시기를 도민들께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김 회장은 “출정식을 유치한 이후 전북축구협회 임원진을 비롯한 심판들까지도 모두 길거리 홍보에 나서고 있는데 도민들의 호응이 높아 보람을 느낀다”며“러시아로 떠나기 전 우리 대표팀 선수들에게 전북 도민들이 힘찬 응원을 보내주신다면 본선에서도 큰 힘을 발휘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2018러시아월드컵 축구 대표팀의 출정식이 열리는 전주월드컵경기장의 관중 수용 규모는 4만여명에 달한다.

김대은 회장은 이번 축구 대표팀 출정식 장소인 전주월드컵경기장을 전북 축구팬들의 뜨거운 함성으로 가득 채운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전북축구협회는 직접 입장권 판매를 주도하고 있으며 23일 현재 출정식 입장권은 3만여장의 판매 실적을 보이고 있다.

전북축구협회 김대은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과 전북 축구협 관계자들이 주말도 반납해가면서 홍보 전단을 들고 전북의 축구 열기를 축구 대표팀에게 보내달라고 애쓴 노력이 결실을 맺어가고 있는 것이다.

김 회장은 이번 축구 대표팀의 월드컵 출정식 성공 개최를 통해 또 하나의 그림을 그리고 있다.

대한축구협회가 오는 2023년 아시안컵 대회 유치를 추진중인 가운데 이번 축구 대표팀의 출정식을 가장 성공적으로 치러냄으로써 전북을 한국 축구의 심장으로 각인시켜 나가겠다는 것.

김대은 회장은 “전북의 축구 열기는 대한축구협회에서도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축구 대표팀의 출정식이 일주일 여 앞으로 다가온 만큼 조금더 관심을 가져주시고 경기 당일 전주월드컵경기장을 가득 채워 우리 선수들에게 큰 힘을 전해주시기를 다시한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