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멸신호 바르게 알고 숙지하자
점멸신호 바르게 알고 숙지하자
  • 정지훈
  • 승인 2018.05.22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멸신호는 보행자와 차량의 통행이 적은 횡단보도 교차로에서 차량 신호를 적색, 황색 신호등을 깜박이며 운영하는 방식으로, 불필요한 신호대기 시간을 줄여 연료 절감 등 원활한 소통을 위해서 야간시간대에 많이 운영되고 있다.  

 도로교통법시행규칙 별표2에 황색등화의 점멸 신호는 “차마는 다른 교통 또는 안전표지의 표시에 주의하면서 진행할 수 있다.”, 적색등황의 점멸 신호는 “차마는 정지선이나 횡단보도가 있을 때에는 그 직전이나 교차로의 직전에 일시정지한 후 다른 교통에 주의하면서 진행할 수 있다.”라고 규정되어 있다.  

 황색점멸신호등을 보고 운행한 운전자가 교통사고로 인하여 사람을 상해(중상해 제외)에 이르게 한 경우는 종합보험에 가입되어 있다면 안전운전불이행으로 4만원의 범칙금과 운전면허 행정처분(벌점)으로 끝이 나지만,

 적색점멸신호등에 일시정지 하지 않고 사람을 사상에 이르게 한 경우는 설령 종합보험에 가입되어 있더라도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제3조 제2항의 12대 중과실 사고 중 신호위반으로 형사처벌을 받게 된다. 

 교통편의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점멸신호등 운영이 오히려 교통사고로 이어지는 일이 없도록 반드시 황색점멸신호에는 ‘서행’, 적색점멸신호에는 일시정지’ 체계를 숙지하자.

 
 전북지방경찰청 경찰관기동대 순경 정지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