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임대주택 복지서비스 대폭 강화
LH, 임대주택 복지서비스 대폭 강화
  • 정재근 기자
  • 승인 2018.05.2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는 100만 임대주택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는 매입·전세임대주택 입주민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해 다양한 입주민 복지서비스를 대폭 확대키로 했다.

특히 LH는 청년주택 카셰어링(같은 생활권의 주민이 시간단위로 차를 빌려 쓰는 것), 장애인 편의시설 도입 등 다양한 시범사업을 연내 추진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이는 임대사업도 공급자 주도의 단순 주택제공을 넘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 공급이 필요하다는 시대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다.

2018년도 주요 복지증진 사업을 보면 △청년주택에 빌트인, 카셰어링, 최신인프라 등 시범사업(5월) △장애인가구에 좌변기 안전손잡이, 욕실단차제거 등 편의시설 설치 시범사업(7월) △재임대가구 대상으로 입주청소 시범사업(6월) △매입임대 장애인 가구 대상, 거실 LED 등 교체(5월) △한부모가족 50가구 학습지도, 생활도움서비스 등 연계지원(7월) △초록어린이재단 협업, 아동복지시설 퇴소청년 임대보증금 지원(9월) 등 10개다.

 매입임대사업은 LH가 도심 내 주택을 매입해 기초생활수급자 등에게 시세 30%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제공하는 사업이며, 전세임대사업은 LH가 주택 소유주와 전세계약을 체결하고 저렴하게 입주민에게 재임대하는 사업으로 두 사업 모두 저소득층의 주거고민을 덜어주는 LH의 대표적인 ‘착한사업’이다.

LH는 5월 현재 매입임대주택 8만2천호와 전세임대주택 18만호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체 입주민 수는 24만명에 이른다.

LH는 입주민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서비스의 체계적 공급을 위해 수도권 임대주택 입주민을 대상으로 서비스 수요조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청년주택 카셰어링 도입,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 독거노인 살피미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일부 매입임대사업에 연내 시범 적용하고, 전세임대사업을 포함해 전국으로 서비스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LH 임대주택 입주민들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해 다양한 주거복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다른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더 나은 서비스를 창출할 예정이다”며 “독거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입주민들이 더 편안히 거주 하실 수 있도록 임대주택 시설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정재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