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선]바른미래당, 인물난 여전
[6.13지선]바른미래당, 인물난 여전
  • 특별취재단
  • 승인 2018.05.16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북지사 후보와 기초단체장 후보를 공천하지 못하는 극심한 인물난을 겪으며 후보자 공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바른미래당 전북도당 홍신 사무처장은 16일 “전북에 바른미래당 현역 국회의원이 2명이나 활동하고 있으나 바닥권인 당지지율이 오르지 않으면서 6.13선거를 이끌어갈 지사 후보를 찾지못해 기초단체장과 광역·기초의원 후보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6.13지방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바른미래당 기초단체장 후보는 진희완(군산)·최연숙(남원)·김경민(부안) 등 3명이다.

 또 광역의원 후보는 김용권(군산1)·양용호(군산2)·배승철(익산1)등 3명이다.

 이와 함께 기초의원 후보는 전주와 군산·익산·남원 등 모두 4개 시지역에 15명이 출사표를 던지고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반면 장수군수 선거에 나섰던 권건주 예비후보는 최근 일신상의 이유로 사퇴했으며 전주에서 광역의원 선거에 뜻을 뒀던 A씨도 이번 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출사표를 던진 총 21명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11명이 도당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관영 국회의원의 지역구인 군산이며 정운천 국회의원의 지역구인 전주을은 2명이다.

 그동안 인재영입에 주력해온 바른미래당 전북도당은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18일 공천후보를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