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교통량 증가, 사망사고도 ‘급증’
주말 교통량 증가, 사망사고도 ‘급증’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05.16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창한 날씨에 주말을 맞아 교통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교통사고도 늘고있어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6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4월까지 전북지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숨진 인원은 78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0.3%(9명) 감소했다.

 하지만 주말 교통사고의 경우 사망자가 같은 기간 13명에서 32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전년 대비 무려 146%나 증가한 수치로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 사고가 주말에 집중되고 있다.

 주말에 발생한 교통 사망사고 유형은 65세 이상 노인 사망사고가 13건(40.6%), 화물차량으로 인한 사고 12명(37.5%), 보행자 사고 10명 (31.3%), 이륜차에 의한 사고 2명(6.3%) 순이다.

 도로 종류별로는 고속도로 상 사망자가 5명, 그 외 시·군도 및 지방도 등 일반도로 상 사망자가 27명으로 집계됐다.

 경찰은 늘어나는 주말 교통사고에 대한 사고예방 활동에 양팔을 걷어붙였다.

 먼저 주말 동안 노인층이 보행 중 사고에 취약하다고 분석, 마을회관· 노인정 등 노인 주 이용시설을 방문해 사고 영상 및 사례 등 시청각 자료를 통한 맞춤형 교육을 실시해 교통사고 위험성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화물차량 사고를 줄이기 위해 소형 화물차량을 대상으로 안전띠 미착용·신호위반 등 법규 위반행위와 과적·적재 방법위반 등 사고유발이 높은 위험행위에 대한 단속을 실시할 방침이다.

 또한, 보행 중 사고가 잇따르는 만큼 교차로 주변 교통경력 배치를 강화하고 교차로 내 신호위반·꼬리물기·통행방법위반 등 주요 법규 위반 행위에 대한 기계식 단속(캠코더·이동식카메라)을 실시해 차량 감속을 유도할 계획이다.

 전북 녹색어머니회연합, 모범운전자연합 등 주요 민간협력단체와 협업을 통해 노인·어린이 등 보행 교통약자 보호를 강화하는 한편 ‘차 조심 운전조심’ 안부전화 캠페인 활성화 및 연중 실시로 교통안전 홍보도 강화한다.

 전북경찰청 이석현 교통안전계장은 “도민이 안전하고 편안한 주말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교통법규 준수 등 도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