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덕이는 전북대 총장 규정 마련, 어느 세월에?
터덕이는 전북대 총장 규정 마련, 어느 세월에?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8.05.1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 교수회가 오는 10월 치러질 총장 직선제 선거를 앞두고 규정안을 마련하는 데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어 학생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총장 선거 투표권을 보장해달라는 학생들의 요구가 빗발치고 있지만 규정안 조차 완성되지 않은 채 시간만 지체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북대 교수들 사이에서 학생들의 투표권을 두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향후 학생들의 참여가 보장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북대 교수회는 16일 제12차 평의회 회의를 열고 총장 직선제 선거규정안 마련을 위한 논의를 다시 진행했다. 지난 15일까지 규정안에 대한 전체 교수 투표가 마무리 될 예정이었지만, 일부 교수들의 이의 신청이 반영이 되지 않은 규정안이 상정되면서 투표가 보류됐기 때문이다.

최근 교수들에게 전달된 규정안에는 ‘학생, 조교, 산학협력단직원 포함 여부는 교수 투표 후 결정’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기본적으로 학생들의 투표권을 인정한 것이 아니라 교수들의 투표에 따라 학생들의 참여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전북대 총학생회 측은 이를 두고 총장 선거가 직선제로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과거에 통상적으로 진행해왔던 절차대로 교수회 내부에서 규정안을 마련해 전체 투표에 부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진(25) 총학생회장은 “대학 구성원에 학생은 당연히 포함돼 있는 건데 이를 두고 찬반 여부 자체를 논한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민주적인 투표 방법이라면 대학 구성원 모두가 투표에 참여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투표에서 학생 투표권 반대 결정이 나온다면 적극 대응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처럼 교수회와 학생들의 감정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학생 투표권이 보장되더라도 이후 투표 반영 비율을 결정하는 것이 더 큰 문제라는 시각도 나오고 있다.

대학 관계자 A씨는 “학생들의 투표권이 보장되더라도 향후 논의해야 할 문제가 많다”며 “투표 반영 비율부터 선거 진행 과정 등 세부적으로 결정해야 할 것들이 많은데 누구나 다 납득할만 한 공정한 선거 방식을 원활하게 결정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한편, 수정된 선거규정안에 대한 교수 전체 투표는 이르면 다음주 중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