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거석 “문재인 정부 교육예산 증액, 김승환 아닌 전북도민 지지에 보은”
서거석 “문재인 정부 교육예산 증액, 김승환 아닌 전북도민 지지에 보은”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8.05.16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거석 전북교육감 예비후보가 "김승환 예비후보는 교육감 재임 시 타 시·도에 비해 받지 못한 중앙정부 예산에 대해 도민과 교육가족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 예비후보는 16일 보도자료에서 "올해 정부의 교육예산은 지난해보다 10.7%(6조6006억원) 늘었는데, 문재인 정부에 들어서 전북교육청 예산만 크게 증가한 것처럼 표현하는 것은 도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후보는 올해 예산 증가를 홍보할 것이 아니라 그동안 타 지역에 비해 받지 못했던 교육예산으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를 본 학생들과 교육가족, 나아가 도민에 대한 책임을 어떻게 져야 할 것인가 사과부터 해야 옳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8년간 예산의 차별을 받아오면서도 중앙정부와 불통으로 일관하던 사람이 이제와 매년 10% 이상 예산을 증액하겠다는 것은 무책임한 책임 회피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서 예비후보는 "전북대 총장 시절 2천500억원이던 예산을 5천억원으로 배 이상 늘리는 등 대학을 비약적으로 발전시킨 경험이 있다"며 "정부와의 적극적인 소통과 정계와 학계 등 인적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차별 받았던 전북 교육예산을 늘리는데 두 발 더 뛰는 교육감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