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때 모내기해야 고품질 쌀 생산 가능
제때 모내기해야 고품질 쌀 생산 가능
  • 정재근 기자
  • 승인 2018.05.16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모내기를 너무 일찍 하면 큰 일교차 때문에 저온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지역별로 알맞은 모내기 시기를 제시했다.

지역별 모내기 적기를 보면 중간모를 기계로 모내기한다는 기준에서 호남 지역은 ▲조생종 6월 5일∼6월 25일 ▲중생종 5월 25일∼6월15일 ▲중만생종은 5월 25일∼6월 10일이 가장 적기로 판단했다. 또 영남 지역은 ▲조생종 5월 20일∼6월 25일 ▲중생종 5월 15일∼6월15일 ▲중만생종은 5월 15일∼6월 10일이 모내기하기 알맞은 때로 전망했다.

중부 지역은 ▲조생종 5월 19일∼6월 15일 ▲중생종 5월 10일∼6월 15일 ▲중만생종 5월 15일∼6월 10일을 적합한 때로 예측된다.

모내기를 너무 일찍 하게 되면 저온으로 인해 초기 자람이 늦어지고, 전체적으로 자라는 기간이 길어서 양분소모가 많다.

잡초와 병해충 발생률도 높고, 특히 고온기에 벼가 익어가면서 호흡량이 늘어나 저장양분의 소모도 많아지기 때문에 쌀 단백질 함량이 늘고 벼를 찧었을 때 쌀알이 깨지는 등 쌀의 품질이 전체적으로 낮아진다.

반면 너무 늦게 할 경우, 자랄 수 있는 기간이 짧아져 벼 알의 수가 줄고, 벼를 찧었을 때 하얗게 변하는 쌀알이 쉽게 나타난다.

생육 후기에 온도가 낮아질 경우 벼 알의 익은 정도가 떨어져 수량과 품질도 낮아진다.

그러나 어린모로 모내기를 할 때에는 중간모와 비슷한 시기에 이삭이 팰 수 있도록 중간모를 심는 시기보다 약 3~5일 정도 빨리 심어야 한다.

농촌진흥청 식량산업기술팀 박홍재 팀장은 "쌀 수급 안정과 밥맛 좋은 고품질의 쌀을 생산하기 위해 지역별 모내기 현장에 대한 기술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재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