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선]정읍시의원 가 선거구, 7명 출사표
[6.13지선]정읍시의원 가 선거구, 7명 출사표
  • 특별취재단
  • 승인 2018.05.16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명을 선출하는 정읍시 기초의원 가 선거구에 현역 3명을 포함해 7명의 후보들이 등록해 가장 치열한 싸움이 예상된다.

신태인읍, 북면, 정우면, 감곡면 등 총 4개면이 속해있는 가선거구에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을 등에 업고 최낙삼, 배정자, 이익규 후보 등 3명의 현역 시의원이 출마하고, 민주평화당에는 김종길, 김중희 후보 등 2명, 민중당 소속 송순찬 후보와 무소속 정웅용 후보를 포함해 7명의 후보들이 3자리의 의석을 놓고 표심잡기에 몰두하고 있다.

전 정읍시의회 부의장을 역임하고 3선의 시의원인 이익규 후보는 4선 도전을 위해 다시 출마의 의지를 다져 확실한 지지표를 갖고 있어 가장 유리한 고지에 있다.

정우면 출신으로 제7대 정읍시의회 부의장(현)으로 5·7대 시의원인 최낙삼 후보는 지역민들의 지지를 등에 업고 재선의 경험으로 지역발전에 앞장서 유력하다는 평이다.

배정자 후보는 비례대표 시의원(현)으로 의원간의 화합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행정 전문가로서의 역할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제3대 시의원(전)과 전 감곡새마을금고 이사장을 역임한 민주평화당 김종길 후보는 연륜을 내세워 재입성에 노력하고 있다.

제7대 기초의원에 출마한 경험이 있는 민주평화당 김중희 후보는 젊을 패기로 발로 뛰며 표를 얻기위해 발로 뛰고 있다.

민중당 소속 송순찬 후보는 북면 출신으로 전)전국농민회총연맹 전북도연맹부의장과 전)전농회 정읍시농민회장을 맡아 농업발전에 앞장서 온 경험으로 농민들의 표심을 안고 있다.

무소속 정웅용 후보는 정우면 망담마을 이장(전)을 역임한 농업전문가로 농민을 대표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출마의 의사를 밝혔다.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