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ACL 8강 진출
전북현대 ACL 8강 진출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05.15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전체로 돌아온 전북현대는 아시아 최강 클럽다웠다.

전북현대가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태국 부리람 유나이티드와의 ACL 16강 2차전에서 로페즈의 선취골과 이재성의 추가골로 2대 0으로 승리해 8강 티켓을 획득했다.

공수에서 완벽하게 밸런스를 되찾은 전북현대는 지난 8일 태국 부리람 홈에서 열렸던 ACL 16강 1차전과는 확실히 다른 경기력을 선보였다.

경기 초반부터 닥공 축구로 부리람을 몰아친 전북현대는 예상대로 ACL 8강행을 확정지으면서 아시아 왕좌 탈환을 향한 행보에 가속도를 붙였다.

이날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은 전주성 고공폭격기 김신욱과 로페즈를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우고 이재성과 이승기, 임선영을 이선에 배치해 부리람의 골문을 공략했다.

경기 초반은 전북현대가 분위기를 장악했다.

로페즈와 이승기, 이용을 활용한 좌우측 공격이 살아나면서 부리람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북현대는 전반 13분과 14분 부리람의 문전에서 결정적인 두 번의 찬스를 맞았으나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일방적으로 부리람을 몰아친 전북현대는 전반 17분 이용의 명품 크로스를 김신욱이 헤딩으로 떨어뜨려 주자 로페즈가 논스톱 발리슛으로 선취골을 만들었다.

경기 분위기를 완전히 장악한 전북현대는 이후 태국 부리람을 쉴새 없이 몰아붙였고 전반 23분과 28분 임선영이 부리람 골문 바로 앞에서 결정적인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추가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전반을 1대 0으로 마친 전북현대는 후반 시작과 함께 또다시 부리람 문전을 향해 총공세를 펼쳤다.

김신욱과 로페즈, 이승기가 번갈아 가면서 부리람 골문을 향해 강력한 슈팅을 날렸으나 상대 골문을 살짝살짝 빗겨나갔다.

부리람을 몰어붙이던 전북현대는 후반 13분 상대에게 결정적인 헤딩슛을 허용하는 등 실점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침착하게 막아냈다.

전북 최강희 감독은 후반 20분 이승기를 빼고 라이언킹 이동국을 투입하면서 공격의 고삐를 바짝 당겼다.

후반 중반까지 경기 분위기는 전북현대 쪽으로 흘렀지만 좀처럼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로페즈와 김신욱의 결정적인 슈팅도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히거나 골문 벗어났다.

하지만 전북현대의 일방적인 공세는 계속됐고 후반 37분 상대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얻어낸 프리킥 찬스를 이재성이 그림같은 추가골로 연결했다.

전북현대의 추가골이 터지자 태국 부리람은 추격 의지가 한풀 꺾였고 전북은 홈에서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전후반 90분을 완벽하게 지배한 전북현대는 태국 부리람을 2대 0으로 누르고 1·2차전 합계에서 4대3을 기록하며 ACL 8강행을 확정지었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