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정신력으로 홈 경기 연승 이어간다
전북현대 정신력으로 홈 경기 연승 이어간다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05.10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시즌 K리그1과 아시아챔피언스리그, FA컵 등 트레블을 향해 질주하고 있는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오는 12일 포항을 전주성으로 불러들여 홈 경기 연승 행진을 이어간다.

전북현대는 현재 ACL과 K리그1을 병행하면서 초래되고 있는 체력적인 한계를 강한 정신력으로 극복해 홈 팬들에게 다시 한번 화끈한 공격 축구로 승리를 선물한다는 계획이다.

10일 전북현대는 “오는 12일(토)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포항 스틸러스를 불러들여 K리그1 13라운드를 치른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에서 전북은 지난 8일 부리람과의 ACL 16강 원정길에 올랐던 선수들에게는 휴식을 주고 잔류해 있던 선수들을 투입해 무패 행진에 도전한다.

선수단을 이원화 하며 K리그1 과 ACL을 진행 중인 전북현대는 선수들의 체력적인 한계와 걷잡을 수 없는 부상 속출로 인해 제대로 된 교체 선수 조차 꾸리지 못할 정도로 매우 어려운 시즌 일정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전북현대는 홈에서 열리는 경기인 닥공 축구로 올 시즌 홈 경기 전승 행진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전북은 이번 포항과의 홈 경기에 절정의 골 감각을 보이고 있는 ‘라이언 킹’ 이동국과 티아고를 투입해 포항의 골문을 두드리게 된다.

특히 이동국은 친정팀 포항과의 경기에서 17골을 기록하며 매우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팀의 맏형으로서 어려울 때 후배들을 이끌어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미드필드지역에서는 장윤호와 지난 전남전에서 첫 출전을 한 정호영이 짝을 이뤄 공·수를 조율하고 부상에서 회복한 홍정호가 이재성(DF), 조성환과 함께 스리백으로 무실점 경기에 나선다.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은 “팀을 이원화 하면서 경기를 치르고 있어 지금은 그 어떤 선수라도 부상없이 경기를 끝내는 것이 목표로 삼을 정도다”며 “올 시즌 최고의 고비를 맞고 있지만 많은 선수들이 제 역할을 잘해 주리라 믿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는 이동국이 홈 팬들에게 받은 10년 사랑을 보답하고자 추첨을 통해 경기 당일 전주성을 찾은 팬 1명에게 신형 벨로스터를 선물한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