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아 물렀거라” 딸 구타해 죽인 어머니와 목사
“귀신아 물렀거라” 딸 구타해 죽인 어머니와 목사
  • 조아영 기자
  • 승인 2018.03.13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지체 2급인 딸에 귀신이 씌었다며 5시간동안 폭행해 숨지게한 어머니와 목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완산경찰서는 13일 폭행치사혐의로 어머니 김(56)씨와 목사 A(58·여)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와 A씨는 지난해 11월 14일 밤 9시부터 다음날 새벽 2시까지 5시간 동안 노송동 한 기도원에서 김씨의 딸인 배(32)씨의 손과 발을 보자기로 묶고 귀신을 물리친다며 배씨의 가슴과 배 등을 때려 숨지게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어머니 김씨는 정신지체 2급인 딸의 병을 고치려 병원을 다니다 고쳐지지않자 다른 교회 신도의 소개로 같은달 5일에 기도원에 들어가 생활했다.

 이어 딸의 증세가 심해지자 목사와 어머니는 딸에 씌인 귀신을 쫓기위한 안찰기도를 받아야한다며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했다.

 국과수 부검결과 배씨는 다발성 갈비뼈 골절 등의 흉부 손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경찰은 법의학자 자문결과 안찰기도행위로 인해 배씨가 사망했다고 보고 어머니 김씨와 목사 A씨를 구속했다.

 경찰은 “피의자가 서로 피해자의 사망 원인에 대한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며 “김씨는 딸을 제압하기만 했다고 주장하고 목사 A씨는 배씨의 가슴은 많이 때리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아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