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마실 가자” 갤러리 숨 테마기획전 ‘봄날’
“봄 마실 가자” 갤러리 숨 테마기획전 ‘봄날’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8.03.1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편의 드라마처럼 전시도 보러 봄 마실 가자.”

 갤러리 숨(대표 정소영)은 ‘봄날(A spring day)’이란 주제로 오는 30일까지 테마기획전을 연다.

 삼성 안과·이비인후과가 후원하는 이번 전시의 경우 참여 작가들이 외출하기 좋은 계절을 맞아, 전시장에서 성큼 다가온 봄을 만끽할 수 있도록 아기자기한 작품들을 한데 선보인다.
▲ 김영란 作
  이화여대 서양화과 및 전북대 대학원 미술학과를 졸업한 김영란 작가는 ‘살랑살랑, 사뿐사뿐’이란 작품으로 결혼을 앞둔 여인의 젊은 날을 회상한다.
▲ 박지수 作
  전북대 미술학과에서 동양화를 전공한 박지수 작가는 ‘봄을 품다’란 작품에서 아이와 함께하는 봄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 박지은 作
 그리고 동덕여대 및 동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한 박지은 작가는 작품 ‘Memory of body’에서 삶이 달라지면 몸도 새 옷을 입는다는 주제를 제시했다. 

 그밖에도 이순애, 장영애, 정미경, 최지영 등 모두 7명의 작가들이 이번 전시에 나서게 된다.

 정소영 갤러리 숨 대표는 “겨우내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아지랑이가 피어 오르고 마른가지 위에 파릇한 물기가 도는 봄이다”라면서, “따뜻한 햇살과 살랑이는 바람 속으로 나들이 하고픈 날이면 어김없이 생각나는 여인의 봄 옷자락처럼 설렘과 그리움의 이야기를 꺼내어 본다”고 말했다.

 전시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토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진행된다. 일요일, 공휴일 휴관.

김영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