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암동 벚꽃축제 4월 7일부터 2일간 열린다
개암동 벚꽃축제 4월 7일부터 2일간 열린다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8.03.1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의 대표 꽃축제로 꼽히는 ‘제3회 개암동 벚꽃축제’가 부안군 상서면 개암동 벚꽃길과 개암사 일원에서 4월 7일부터 8일까지 2일간 개최된다.

개암동 벚꽃축제는 감교리 주변 봉은·회시·유정마을 등 3개마을 주민들이 2016년부터 개최해 4만6천여명의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성공적인 소규모 마을축제로 이끌었다.

 올해 개암동 벚축제에는 상서면민 전체가 참여해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가득한 축제로 만들기 위해 준비에 여념이 없다.

 개암동 벚꽃축제는 차 없는 거리형 축제로 벚꽃을 만끽할 수 있도록 개암저수지 입구부터 차량을 전면통제하고 거동불편자와 장애인은 장애인전용차량을 운행해 이동불편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개암동 벚꽃축제 볼거리로 올해 처음 선보이는 퍼레이드는 백제부흥운동의 근거지인 상서면 주류산성을 모티브로한 백제왕자 풍 행렬을 시연하며 상서면 주민자치센터의 정겹고 흥겨운 공연을 시작으로 부안지역 문화예술 동아리들의 재능기부 공연, 벚꽃가요제, 포스댄스컴퍼니 공연 등이 아름다운 벚꽃과 환상의 조화를 이뤄 벚꽃축제를 더욱 흥겹게 빛낼 예정이다.

 벚꽃과 함께하는 놀거리로는 상서면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두부 만들기, 딸기청 만들기, 압화다육이 체험, 페이스페인팅, 전래놀이, 천문대, 도자기 체험을 비롯해 2023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홍보부스와 개암작은도서관에서 운영하는 방향제, 돼지떡바만들기, 솜사탕만들기 등이 운영돼 아이들과 엄마, 아빠가 함께 추억을 쌓을 수 있는 공간도 제공한다.

 먹거리로는 마을 주민들이 준비하는 부안군 특산품 뽕비빔밥, 우리콩 두부김치, 메밀파전 등 다양한 먹거리로 입을 즐겁게 할 예정이며 분식코너에서는 상서면에서 생산한 딸기를 이용한 시원한 음료를 맛볼 수 있고 로컬푸드판매장을 운영하는 등 다양하게 준비하고 있다.

 김창조 상서면장은 “설레는 봄 꽃놀이 갈 계획이 있다면 개암저수지 주변 양쪽으로 아름답게 핀 벚꽃이 함께하는 개암동으로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찾아 바쁜 일상 속 잠시 힐링하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