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군산공장 정상가동 촉구 목소리 확산
한국GM 군산공장 정상가동 촉구 목소리 확산
  • 정준모 기자
  • 승인 2018.03.1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GM 군산공장 정상가동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각계각층으로 확산하고 있다.

 (사)군산국가산단 경영자협의회는 13일 성명서를 통해 군산공장 정상 가동 당위성을 강조하고 GM을 강도높게 비난했다.

 협의회는 "그동안 군산공장 위기 극복과 정상화를 위해 GM차 사주기 운동을 대대적으로 펼쳤다"며 "지난달 13일 한국GM의 일방적인 군산공장 폐쇄결정 발표는 GM만을 믿고 모든 것을 쏟아 부었던 100여개 협력업체를 비롯한 군산국가 산업단지 입주기업들에 배신감과 분노를 안겼다"고 질타했다.

 협의회는 또 " 경쟁력이 뛰어난 군산공장을 유럽시장에서 철수로 수출을 부진하게 만들고 제대로 된 투자 한번 하지 않아 내수시장 추락을 자초했다"며 "이는 의도적으로 군산공장의 낮은 가동률을 핑계 삼아 한국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희생양으로 삼은 건 아닌지 강한 의구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또한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의 뼈아픈 고통이 채 가시기 전 또 다시 최악의 직격탄을 맞은 군산과 전북 경제는 초토화 위기에 처했다"며 " 군산공장이 반드시 정상 가동될 수 있도록 30만 군산시민과 뜻과 행동을 같이 하겠다"고 천명했다.

 이어 "한국GM은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군산공장을 외국인투자지역에 반드시 포함시키라"고 역설했다.

군산=정준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