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의료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운영
남원의료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운영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8.03.12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 남원의료원(원장 박주영)은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전문간호사가 환자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을 3월 12일부터 운영한다.

12일 남원의료원이 실시하는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는 보호자와 간병인이 없는 병원, 즉 전문간호사와 간호조무사가 24시간 환자를 돌보는 제도로 ‘환자 중심의 병동’으로 의료인은 환자에게 집중할 수 있고 환자는 전문 인력을 통해 수준 높은 입원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통합서비스다.

특히 환자에 대한 총체적 간호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간병비 부담으로 입원을 기피했으나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 병동을 운영함으로써 간병인 사적 고용에 따른 경제적 부담 경감 및 가족 간병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감소시킬 수 있게 됐다.

박주영 남원의료원장은 “간병문제로 인해 치료를 미뤄왔던 분들에게 희소식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지역주민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하여 노력하는 지역거점공공병원이 되도록 역활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