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향제, 역대 최대 국비 지원금 5억원 확보
춘향제, 역대 최대 국비 지원금 5억원 확보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8.03.12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향제 공연예술제 3년 연속 선정(사진은 길놀이)
제88회 춘향제가 문화체육관광부의 ‘2018년 지역대표공연예술제 지원 공모사업’에 3년 연속 선정돼 국비 5억원을 확보했다.

이는 역대 춘향제 국비 지원액 중 최고액으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 전통문화예술축제로 올해도 입증됐다.

문체부 산하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지역대표공연예술제 지원사업은 지역의 특성화된 공연예술 축제를 지원해 지역 문화예술 육성과 지역민의 문화향수권 신장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전국 17개 시·도 지자체의 추천을 통해 접수된 공연예술제 사업을 대상으로 심의한 결과 춘향제가 전통예술 분야에서 심사 기준인 지역특성화 전략을 기반으로 한 공연예술제의 특성과 독창적인 기획력, 높은 공연수준을 모두 만족시킨 것으로 평가됐다.

이번 선정으로 춘향제는 3년 연속 공연예술제 전국 최고의 자리에 오르는 영광을 안은 동시에 공연예술제로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지역의 특성을 바탕으로 전국, 세계적으로 나아가려는 지향점을 분명히 확인하게 됐다.

춘향제는 전통음악을 기반으로 고전과 현대, 동양과 서양의 다양한 장르의 수준 높은 공연을 펼쳐 현장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이판사판춤판’과 같이 전문 춤꾼과 시민, 관광객이 함께 어울려 예술성과 대중성을 융합시키는 등 축제성이 넘치는 예술축제로 승화시켰다는 호평을 받았다.

또 안숙선 위원장의 헌신적 노력도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위원장은 예술성 강화를 위해 민간전문가 자문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지역 국악인과의 화합을 이끌었으며 관계기관 및 부처에 전통예술발전에 대한 긴밀한 공감대를 형성해 공연예술이라는 차별적인 춘향제로 진화시켜 왔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시민들의 꿈과 열정을 담은 춘향제가 명실상부한 최고 축제로 공인받았다”며 “지역의 문화발전에 기여하고 전통과 지역의 가치를 높이는 춘향제만의 차별화된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개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 춘향제는 ‘재미와 감동이 있는 전통공연예술제’를 주제로 오는 5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남원광한루원을 비롯 요천 둔치일원에서 펼쳐진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