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일 전북도의원 “군산시장 선거 출마하지 않을 것”
이성일 전북도의원 “군산시장 선거 출마하지 않을 것”
  • 조경장 기자
  • 승인 2018.03.12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출신 이성일 전북도의원(바른미래당)이 다가오는 지방선거에 군산시장은 물론 도의원에도 출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12일 이성일 의원은 군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작금의 정치상황과 여러 가지 현실을 감안해 볼 때 스스로 심한 부담감과 앞으로 시간을 갖고 고향 발전의 해법을 모색하고자 군산시장 출마에 대한 사의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인이 자신이 한 말에 책임을 지는 책임의 정치를 꿈꿨지만 스스로 역부족임을 느꼈다"면서 "이제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초심으로 돌아가 시와 시민을 위한 봉사의 길을 걸어갈 것이며 군산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일도 열정과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만 모든 정치를 내려놓겠다는 의미는 아니며 막중한 책무를 안고 있는 군산시장이 바른미래당에서 배출될 수 있도록 당원으로서 미력하나마 최선을 다하겠다"며 진희완 군산시장 예비후보(군산시의원)의 지지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그동안 지지하고 성원해 준 시민들에게 고개 숙여 진심으로 죄송하고 감사하다"며 "마음의 문을 열과 필요로 하면 언제든 그리고 어디든 달려갈 것"을 약속했다.

 군산=조경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