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GM 정상화? 뒤통수 때리는 정부!
군산GM 정상화? 뒤통수 때리는 정부!
  • 한훈 기자
  • 승인 2018.03.11 13: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M 군산공장 빠진 채 창원과 부평공장만 외국인투자지역 추진 예상
▲ 전북도민일보DB
한국 GM 군산공장이 빠진 채 창원·부평공장만이 외국인투자지역(FIZ, 이하 외투) 추진이 예상돼 전북도민 민심이 들끓을 조짐이다. 이는 군산공장 폐쇄를 재확인한 것으로, 전북도민이 주장해 왔던 정상화 목소리가 ‘깡그리’ 무시되고 있으면서다.

11일 전북도는 “한국 GM 측에서는 외투지정을 받기 위한 논의나 협의, 질의 등 단 한 차례로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는 군산공장이 외투지정 과정에서 철저히 배제됐다는 의미다. 외투지정을 받으려면 군산시와 전북도와의 논의과정이 선행돼야 한다. 당장 전북도는 외국인투자지역 지정고시 권한을 갖고 있다. 한국 GM은 외투지정 과정에서 ‘외국인투자유치의 타당성 보고서’를 전북도에 제출해야 한다. 그 외 한국 GM은 ‘투자지역지정 실무협의’와 ‘지정계획서 작성’ 등을 전북도와 논의, 협의, 제출해야 한다.

 그간 전북도와 한 차례 논의과정이 없었다는 점은, 처음부터 군산공장은 추진 대상에서 제외한 것이다. 반면, 한국 GM의 본사가 위치한 인천 부평공장과 경남 창원공장은 외투 지역 신청이 조만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9일 배리 엥글 GM 본사 해외사업부분사장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관계자를 만나 창원 ·부평공장에 대한 외투지정 신청서 제출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정부와 한국 GM 측은 물밑에서 실무협의회를 가져 온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는 정부가 전북도를 배제하고 인천시와 경남도와의 논의과정을 이어왔다고 해석할 수 있다. 외투지정은 해당 지역 지자체를 배제한 채 진행할 수 없으면서다.

 그간 전북도는 군산공장 정상화를 주장하며, 정부 관련 부처를 잇단 만나 왔지만 사실상 뒤통수를 맞은 꼴이다. 특히 외투지정은 GM 본사의 신규 물량배정을 의미한다. 외투지정을 받으려면 지정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창원 ·부평공장과 같은 제조업은 외국자본이 3천만 달러(320억) 이상이 투자돼야 지정할 수 있다. 이는 배리 엥글 사장이 앞서 언급한 것처럼 창원 ·부평공장에 신차물량을 배정하고, 그에 필요한 관련 설비를 갖춰 외투지정을 받겠다는 계획으로 풀이된다. 군산공장에는 물량을 배정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앞서 배리 엥글 사장이 언급한 데로 군산공장은 폐쇄 순서를 밟는 것이다.

전북도 한 관계자는 “군산공장을 외투 논의에서 제외한 것은 폐쇄를 전제로 한 조치로 볼 수밖에 없다”면서 “그간 전북도민이 외쳐온 정상화에 대한 목소리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천중 2018-03-12 12:55:54
GM 군산공장은 폐쇄가 되든 어떻든
협력업체는 이미 폐쇄키로 결정했고
직원들도 대부분 퇴사하고 할 예정임
설사 이제와서 군산공장 재가동된다고
하면 딴곳에 취업한 분들이 오겠냐고요
이렇게 웃긴 코메디가 있냐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