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내륙철도’ 경유지 지자체장 협의회 발족
‘달빛내륙철도’ 경유지 지자체장 협의회 발족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8.03.0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경유지 지자체장 협의회 발족
광주시·대구시를 비롯 남원시 등 경유지 10개 지자체는 9일 대구에서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해 ‘경유지 지자체장 협의회(남원·광주·담양·순창·장수·함양·거창·합천·고령·대구)’를 발족하고 2018년을 ‘달빛내륙철도 건설 원년의 해’로 삼기로 공동선언했다.

9일 경유지 10개 자치단체 공동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는 10개 자치단체장과 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여 달빛내륙철도 건설에 대한 당위성을 공유하고 2019년 국책사업으로 확정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의견을 모았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영·호남 상생공약으로 체택된 ‘달빛내륙철도’ 건설 사업이 자칫 경제성 논리만으로 우선 순위에서 밀려날 경우 10개 자치지역은 물론 국가경쟁력 저하에도 직결된다는데 뜻을 같이하고 대정부를 상대로 공동선언문도 채택하기로 했다.

이날 강사로 초청된 대구경북연구원 한근수 박사는 “교통인프라 구축을 통해 잠재적 유발 수요를 창출하는 것이 국가 경쟁력이 될 것이며 달빛내륙철도는 그 대표적 사업으로 경제성이 낮더라도 예비타당성 면제사업 등으로 추진해 남부광역경제권 구축으로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달빛내륙철도는 광주-대구간 191.6km 전 구간을 잇는 고속화철도로 총사업비 6조원 이상을 전액 국비로 추진하는 대형 국책사업으로 내년도 국책사업으로 확정될 경우 공사기간은 2019년부터 2030년까지 예상하고 있다.(200-250km/h로 주행하며 광주-대구간 1시간 이내 주행가능)

달빛내륙철도 건설은 영·호남 지역의 낙후된 교통 여건을 개선해 동서간 인물적 ·교류 활성화와 지역간 연대를 강화하고 호남·전라·경부·대구산업선, 광주·대구고속도로 등과의 연계교통망 구축을 통해 경유지 주민들의 편리성과 탄탄한 남부경제권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이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영호남간 인적·물적 교류 촉진을 통해 남원시의 관광산업, 제조업, 건설업 등 지역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전력을 다해 10개 지자체와 함께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위해 향후 국책사업 반영을 위한 논리개발과 효과분석을 위해 지자체 사전 타당성 학술용역을 3월중 발주하고 이후 국회포럼 등을 개최해 중앙부처와 국회를 적극적으로 설득한다는 전략이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