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장과 고창군수 선거 판세 분석
정읍시장과 고창군수 선거 판세 분석
  • 전형남 기자
  • 승인 2018.03.08 19: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선 D-96 <6>
 6·13 지방선거에서 정읍시장과 고창군수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이수혁 위원장(정읍·고창)의 정치적 시험대 성격을 띠고 있다.

 민주당 비례의원으로 정치권에 발을 들여 놓은 이 위원장은 지난달 정읍·고창 지역위원회 위원장에 임명되자 마자 지선을 치르게 됐다.

 민주당의 70% 안팎의 높은 당 지지율은 이 위원장에게 정치적 기대와 부담을 동시에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후 높은 당 지지율은 지선 승리를 가져올 수 있지만 당 지지율만 믿고 무원칙한 공천을 진행하면 공천 후유증으로 지선 패배의 나락을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위원장이 최근 상향식 등 민주적 공천을 강조한 것도 당헌·당규와 경쟁력 있는 후보 공천을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정치권은 일단 정읍시장 선거의 경우 민주당 공천을 주목하면서 경선에 앞서 진행되는 후보 컷오프 결과를 공천의 변수로 삼고 있다.

 현재 민주당 공천은 후보난립의 다자구도로 2-3배수 후보 압축 과정에서 대부분 후보가 낙마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공천에는 김석철 전국회의장 비서관, 김영재 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 전문위원, 유진섭 정읍시의회 의장, 우천규 전 의장, 이학수 도의원, 한명규 전 전북도정무부지사 등이 나설 예정이다.

 정치권은 일단 정읍에서 오랫동안 정치 활동을 해온 시·도의원 출신들이 일정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김생기 전 시장의 막후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김석철 전 비서관의 경쟁력을 주목하고 있다.

 또 민주당의 공천기준에 적용되는 후보에 대한 가·감산 점수 적용은 초박빙의 정읍시장 공천 결과를 바꿀 수 있는 동력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정읍시장 공천을 둘러싼 정읍지역 민주당내 정서는 2-3배 후보 압축후 정치세력간 합종연횡 등에 따라 현 지선구도를 바꿔 놓을 것으로 정치권은 예상하고 있다.

 고창군수 선거는 현역 프리미엄과 탄탄한 조직력을 갖고 있는 민주당 박우정 군수의 경쟁력 확대가 주목된다.

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절대적인 상황에서 야당 후보의 도전이 다소 버겁게 보인다는 것이 정치권의 중론이다.

 현재 민주당 고창군수 공천을 받기위해 박우정 군수와 장명식, 이호근 도의원이 나서고 있다.

 정치권은 일단 선거 초반이라는 단서를 달아 최근 뉴스1 전북취재본부의 여론조사 결과등 지역내 여론을 들어 박 군수가 다소 앞선 반면 장명식 도의원이 추격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최근 뉴스1전북취재본부 고창군수 민주당 후보 적합도 여론 조사에서 박우정 군수는 45.1%을 기록 장명식 20.5%, 이호근 8.7% 도의원을 앞섰다.

 그러나 박 군수를 추격하는 장명식 도의원도 탄탄한 조직력 등 만만치 않은 지지를 받고 있어 막판 뒷심 발휘 여부가 민주당 공천 결과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박 군수의 경우 2014년 대비 국가예산을 1천억원 이상 증액시키는 등 고창군 최초로 6천억원 시대를 여는 등 지역발전론이 경쟁력 확보의 동력이 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뉴스1 전북취재본부 여론조사는 지난 2월 22일 (오후4∼8시)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스픽스에 의뢰 조사를 진행했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고하면 된다.

서울=전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창주민 2018-04-04 16:44:20
정말 대단하신 군수님이십니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