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미투 관련 단체 보조금 중단키로
전북도, 미투 관련 단체 보조금 중단키로
  • 한훈 기자
  • 승인 2018.03.08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운동에 중심에 있는 문화단체에 대해 보조금 지원을 중단하는 등 퇴출 수순을 밟는다.

8일 전북도에 따르면 문화계 미투 논란에 중심에 있는 극단 ‘명태’와 문화영토 ‘판’에 대해 보조금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

양 문화단체는 성폭력 논란에 휩싸인 상황이다. 단원들은 극단대표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면서 미투 운동에 동참했다. 전북도는 단원들의 주장이 신빙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상황에서, 사회적으로 문제가 된 양 문화단체에 보조금을 지급하기 어렵다는 견해다.

올 전북도는 극단 명태에 ‘소극장 지원사업’(6천만 원)과 ‘드림공연예술단 육성지원사업(3천250만 원)’의 지원이 예정돼 있다. 문화영토 판에게는 ‘무대공연작품제작지원(4천만 원)’을 반영시킨 실정이다.

전북도는 양 문화단체에 ‘사업포기서’를 받는 방식으로 예산지원을 않겠다는 뜻이다. 이미 극단 명태는 지난 4일과 5일 사업을 추진하는 부서에 양 사업에 대해 사업포기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영토 판 역시 조만간 사업포기서를 제출하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전북도는 앞으로 이 같이 논란이 촉발된 단체에 대해 예산지원을 중단하고, 향후 강제적으로 예산지원을 중단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제도상에서는 이 문화단체가 사업을 추진하면 예산지원을 중단할 방법이 부재하다. 이에 전북도는 공모과정이나 사업계획서를 신청받는 과정에서 이 같은 문제를 확약받아 예산지원을 중단할 수 있는 근거를 만들겠다는 의지다.

전북도 관계자는 “최근 문제가 된 문화단체에 대해 예산을 지원하는 것은 사회적으로 걸맞지 않다”면서 “양 문화단체의 의견을 수렴해 자체적으로 예산을 포기하는 방식으로 예산을 지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