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서훈, 김정은 메시지 들고 방미
정의용·서훈, 김정은 메시지 들고 방미
  • 청와대=소인섭 기자
  • 승인 2018.03.08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로 평양을 방문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8일 오전 미국 방문길에 올랐다. 미국에 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별도 메시지가 있다고 밝혀 미국의 반응이 주목된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2박4일 간 방미 일정을 소화하고, 10일 오전(미국 현지시각)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두 사람은 북한 김 위원장이 밝힌 한반도 비핵화 의지와 북미대화 용의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하고 북미대화를 촉구할 예정이다.

 정 실장은 이날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방미 목적에 대해 "우선은 북한과 미국의 대화가 성사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급한 일이다"면서도 미국 측에 전달할 북한의 메시지가 무엇이냐는 물음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미국에 전달한 북한의 메시지에는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있다기 보다는 비핵화에 대한 김 위원장의 진정성과 의지를 전달하는게 핵심이다"고 말했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미국 측 인사들과 총 세 차례에 걸쳐 면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정 실장은 중국과 러시아, 서 원장은 일본을 각각 찾아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주변 4강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끌어낼 방침이다.

청와대=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