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거석 “농어촌지역 고등학교에 ‘부사관과’ 설립 적극 추진할 것”
서거석 “농어촌지역 고등학교에 ‘부사관과’ 설립 적극 추진할 것”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8.03.08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거석 전북교육감 예비후보가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촌지역 고등학교에 '부사관과' 설립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서 예비후보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방부가 군(軍) 조직 개편의 일환으로 부사관 규모를 크게 늘릴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이런 추세에 맞는 학과를 농어촌학교에 설립하면 안정적 취업처 확보는 물론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부사관과 설립은 비교적 경쟁력 있는 도심 학교보다 농어촌지역 학교를 선택하는 게 맞다"며 "입학 자원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교들을 대상으로 공모제 형태의 설립 추진이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서 예비후보는 "이미 경기와 전남, 강원 지역은 학교에 부사관과를 개설한 곳이 있고 인기도 많아 지역 외에도 많은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며 "침체된 학교가 이러한 체질 개선을 하면 농어촌 교육에 많은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