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녹빛이 인사하는 계절, 봄이 옵니다.
연녹빛이 인사하는 계절, 봄이 옵니다.
  • 채지영
  • 승인 2018.03.08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유진 作 게릴라 가드닝(116.8X91.0(cm), oil,acrylic on canvas, 2018)
 여러분은 ‘게릴라 가드닝(Guerrilla Gardening)’이란 용어를 들어보셨나요? 정원사가 혹은 누구나가 사용할 법적 권리나 사적소유권을 갖지 못한 땅에 정원을 가꾸는 활동입니다. 여기서 땅이란 방치된 땅, 잘 관리되지 않는 땅을 말하죠.

 2004년 어느 날 밤, 영국 런던에 사는 Richard Reynolds가 빽빽하게 건물이 들어선 삭막한 도심에 쓸모없어진 작은 땅을 보면서, ‘저 곳이 내 꽃밭이 될 수 있지 않을까?’란 생각에 집 앞의 공터에 꽃나무를 심은 뒤 사라지게 됩니다.

 그는 그날 이후 밤마다 남들 몰래 도시의 쓰레기를 치우고 물을 주고, 거름을 주는 등 꽃밭을 관리하였고, 그런 비밀스런 활동을 개인 블로그에 올리게 되었고,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또 동참하게 되면서, 도심에 대한 저항의식을 표현하는 활동이 되었다고 합니다.

 지금, 교동미술관에서는 <게릴라 가드닝>이란 주제로 청년작가 강유진의 전시를 만날 수 있습니다.

 공기정화용 식물을 콘크리트 건물 위에, 관상용 식물을 콘테이너 건물 위에…. 건물보다 큰 식물들을 그려 넣으며 좁은 땅 위에 공간을 만들고 확장하려는 욕망의 공간 위에 식물을 심은 부조화가 우리가 삶을 향한 욕망과 그 안에 내재된 행복을 향한 욕구를 표현했습니다. 또한 작가는 직접 게릴라 가드닝 행위를 영상으로 보여줌으로써 자신이 추구하고자 하는 작품세계의 본질을 실천하기도 했습니다.

 여러분들의 인생에 행복은 무엇인가요? 나만 알고 있는, 나의 비밀스러운 그 어떤 것을 한가지씩은 간직해보는 봄을 맞이하시길 기원합니다.

 

 / 글 = 채지영 교동미술관 학예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