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한국GM 군산공장 사태 관련 지역주민 긴급복지 지원
군산시, 한국GM 군산공장 사태 관련 지역주민 긴급복지 지원
  • 정준모 기자
  • 승인 2018.03.08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가 한국GM 군산공장 사태 관련 긴급복지 지원에 나선다.

군산공장 폐쇄 절차로 실직 등 갑작스러운 위기 상황에 처한 근로자들의 긴급복지 생계비 지원이 핵심이다.

특히, 고용보험 실업급여 수급요건에 충족돼 실업급여를 받은 이후도 구직이 되지 않지 않아 생계가 곤란한 경우 긴급복지 신청이 가능하다.

실업급여 수급여건에 맞지 않고 구직이 되지 않았다면 퇴사 1개월 이후 신청할 수 있다.

 긴급복지는 선 지원 후 조사 원칙에 따라 최소한의 소득재산 자료만 조사해 48시간 이내 생계비 지원 후 사후조사 결과와 긴급복지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대 5회까지 연장 지원한다.

 선정기준은 4인 기준 소득 338만9천원, 재산 8천500만원, 금융재산 500만원 미만으로 실직으로 생계가 곤란한 가구는 최대한 연장지원을 검토할 계획이다.

실직 이외도 부 소득자 실직, 중한 질병이나 부상을 당한 경우, 가족구성원의 방임, 유기, 학대, 가정폭력을 당한 경우, 소득자의 폐업으로 생활이 어려운 경우도 해당된다.

 기타 긴급복지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군산시 주민생활지원과(454-3080)나 해당 읍면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군산시 한준수 부시장은 "군산공장 사태로 직·간접 피해를 입거나 예상되는 시민들의 생계보장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군산=정준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