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유유동 양잠산업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서 수여
부안군 유유동 양잠산업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서 수여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8.03.08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중요농업유산 제8호로 지정된 부안 유유동 양잠농업시스템 국가중요농업유산에 대한 지정서를 8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실에서 전달 받았다.

 지난해 12월 28일 지정된 부안 유유동 양잠농업시스템 국가중요농업유산은 부안 변산면 마포리 유유동 일원 58.9ha로 농업유산자문위원회의 서류심사와 현장조사를 통해 최종 결정됐다.

 부안 유유동 양잠농업은 뽕나무 재배에서 누에 사육까지의 일괄시스템이 전승되고 있으며 조선시대때부터 부안현의 토산품은 뽕으로 기록돼 있을 정도로 유명세를 탔다.

 유유동 양잠산업은 일제강점기를 거쳐 현재까지 양잠농업이 유지 보존되고 있는 역사적 기록과 누에생육에 가장 중요한 온도, 통풍관리 등이 타지역과 다른 유유동의 독특한 전통잠실이 마을 자체적으로 보전하고 있다는 점 등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부안 유유동 양잠농업은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국가예산 15억을 지원받아 경관보전 및 다양한 관광상품 프로그램 등 개발사업을 추진중에 있다.

 한편 부안군은 유유동 양잠산업이 향후 국가중요농업유산 보존관리 수립을 위해 체계적인 로드맵을 수립하는 등 양잠농업 활성화와 양잠농업 전통계승 발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