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털이 하려다 ‘잠복중인 경찰차’ 딱 걸린 60대
차량털이 하려다 ‘잠복중인 경찰차’ 딱 걸린 60대
  • 김철민 기자
  • 승인 2018.03.07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대 차량전문털이범이 잠복중인 경찰차에서 금품을 훔치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전주완산경찰서는 7일 A(63)씨에 대해 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오후 4시께 전주시 완산구 평화동 한 원룸 앞에서 잠기지 않은 채 주차돼 있던 최모(40)씨의 차량에서 현금 55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같은 범죄가 발생한 CCTV 등을 통해 범인에 대한 인상 착의 등을 확인한 후 지난 5일 오후 6시부터 전주시 완산구 중화산동 A씨 집 앞에 차를 세워놓고 잠복근무에 돌입했다.

A씨는 이날 오후 8시 45분께 금품을 훔치기 위해 잠복중인 경찰차로 다가와 문을 열었다가 차량안에 있던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긴급체포 됐다.

 이날 잠복근무중인 경찰은 총 5명이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생활비가 필요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철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