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호진 미투 해결책으로 ‘종합적 인권교육’ 제시
황호진 미투 해결책으로 ‘종합적 인권교육’ 제시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8.03.07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호진 전북교육감 예비후보가 이번 미투운동(Me Too)에서 드러난 성폭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학교에서 종합적인 인권 교육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황 후보는 최근 전북 장애인 권익 옹호기관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우리사회가 숨기고 있던 위계 권력에 의한 성폭력 문제가 여성들의 미투운동으로 적나라하게 드러났다"며 "여성 뿐만 아니라 장애, 종교, 인종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차별을 극복하고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를 배울 수 있는 종합적인 인권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학교에서 인권교육 강화를 통해 이러한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교과서에서부터 장애인이나 여성 등 사회적 약자가 차별받지 않는 통합인권 교과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