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중대 고비…지혜 모아달라”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중대 고비…지혜 모아달라”
  • 청와대=소인섭 기자
  • 승인 2018.03.07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말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청와대에 대한 보수 야당의 눈초리가 매섭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러나 정치 지도자들에게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중대 고비다"면서 지혜를 모아줄 것을 간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 방북 결과를 설명하기 앞서 "이제 시작이기 때문에 아직은 낙관할 수 없는 그런 상황이라고 본다"면서 이같이 도움을 청했다. 이 자리에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각 정당 대변인이 참석했다.

 한국당 홍 대표는 "이번에도 평화를 내세워 가지고 남북회담을 하고 있지만 이것이 북핵 완성에 시간을 벌어주는 그런 남북 정상회담이 되어서는, 정말로 이제 마지막 북핵 완성 단계에 와있기 때문에 대한민국 국민한테는 지울 수 없는 불행한 사태가 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래당 유 대표 역시 "비핵화는 결코 우리가 양보하거나 타협할 수 없는 목표다"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는 북의 핵무장을 결코 용인할 수 없고 이 원칙을 김정은에게 분명히 전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강력한 제재와 압박만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평화적인 해법임을 강조했다.

 그러나 다른 야당들은 초당적 협력을 강조했다. 민평당 조 대표는 "여러 우려가 있지만 이건 굉장히 중요한 계기라고 생각하고 이 계기를 만들었다는 것 자체를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대해 평가를 하고 싶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회담의 성과를 위해서는 대통령과 정부 힘만으로는 되지 않으므로 국론을 한데 모아 힘 있게 추진하고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격려했다.

 정의당 이 대표는 "대립과 갈등 국면 속에서 평화를 굉장히 힘겹게 지켜왔던 시간이었다면 앞으로는 우리 정치권이 평화를 함께 만드는, 저는 '피스 메이킹'이라고 하는 그런 시기를 우리가 열어나가야 하는 때이다"면서" 정치적 단합이 가장 중요하다"고 보수 야당을 설득했다.

 민주당 추 대표는 "그 전의 정상회담이 임기 후반에 있어서 계속 지속될 수 없었다면 이번에는 정말 항구적인 평화체제로 갈 수 있는 토대를 쌓아나갈 수 있을 것이다"면서 "안보문제 만큼은 진도가 나가려면 초당적인 인식의 공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배숙 민평당 대표는 오찬 자리에서 문 대통령에게 "GM군산공장 폐쇄로 전북 경제는 IMF 때와 다르지 않다"면서 "GM 군산공장 폐쇄는 막아야 하며 대통령께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충분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청와대=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