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 문화시설 관계자 간담회
전주한옥마을 문화시설 관계자 간담회
  • 김경섭 기자
  • 승인 2018.03.0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우뚝 서기 위해 한옥마을에 들어선 문화시설 관계자들과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전주시는 7일 오전 10시 30분 한국전통문화전당 4층 세미나실에서 최명희문화관과 부채문화관, 소리문화관, 완판본문화관, 최근 문을 연 한옥마을역사관 등 전주한옥마을 내 위치한 주요 문화시설 직원과 문화관광해설사, 도시관광해설사, 통역안내원 등 모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 문화시설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전주시는 각각의 문화시설에서 운영하는 체험프로그램에 대한 관광객들의 반응에 대해 청취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문화시설 관계자들은 체험프로그램 방문객을 증가시키기 위한 방안과 전주를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만들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이와 함께 문화관광해설사와 도시관광해설사들도 참석해 전주한옥마을 내 문화시설만을 소개하는 해설코스 신설과 문화시설들을 체험할 수 있는 동선·시간 등에 대해 논의했다.

 조영호 전주시 관광마케팅팀장은 "앞으로는 관광객들이 한복체험 뿐만 아니라 전통술박물관, 최명희문학관 등 문화시설들이 지니고 있는 체험프로그램들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해설코스 및 홍보물 등 다양한 방법으로 문화시설들을 알리는데 협조할 것"이라며 "글로벌문화관광에 맞추어 외국인들의 니즈에 맞는 체험프로그램들도 문화시설들과 함께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경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