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35사단, 순창 쌍치면 6.25 전사자 유해발굴 착수
육군 35사단, 순창 쌍치면 6.25 전사자 유해발굴 착수
  • 순창=우기홍 기자
  • 승인 2018.03.07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 35사단이 7일 순창군 쌍치면 청정로에 있는 충혼탑 일원에서 6.25 전사자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 개토식을 열고 본격적인 유해발굴에 나섰다.

 특히 이 지역은 한국전쟁 때 호남지구 공비토벌은 물론 남부군 토벌작전이 펼쳐졌던 곳이어서 6.25 전사자 유해가 남아 있을 확률이 높은 곳이다. 발굴은 국방부 감식단과 35사단 100여명이 장병이 참여하게 된다. 이날 개토식에는 6.25 참전용사와 35사단 관계자, 지역 기관장, 보훈단체장,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유해발굴 사업은 오는 9일까지 발굴지역 현장답사와 지역 탐문활동 등이 진행되며 이달 23일까지 현장 발굴 및 유해수습이 계속된다. 또 사후조치로는 합동영결식도 진행될 예정이다. 발굴한 유해는 임실대대 임시 봉안소에 안치 후 서울 현충원 내 국방부 유해발굴 감식단으로 운구된다.

 한편, 6.25 전사자 유해발굴은 한국전쟁 당시 아직 수습하지 못한 호국용사들의 유해를 찾아 국립현충원에 모시는 보훈사업이다.

 순창=우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