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 삼고리 가야고분, 긴급발굴 조사비 확보
장수 삼고리 가야고분, 긴급발굴 조사비 확보
  • 이재진 기자
  • 승인 2018.03.07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군이 장수가야를 최초로 알린 장수 삼고리 가야고분에 대한 긴급발굴 조사비를 문화재청에 신청하여 국비 1억2천만원을 확보했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 긴급발굴조사 지원사업(국비 100%)은 비지정 매장문화재 중 주변요인으로 인해 훼손이 우려되는 유적에 대해 전국지방자치단체에서 지원신청을 받아 매년 전국 10곳 내외에 대한 유적에 대해 긴급발굴조사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장수 삼고리 가야고분은 1993년 장수가야를 세상에 알린 최초의 유적으로 그 의미가 깊으나 현재까지 그대로 방치되어 있는 실정이었다. 이번 긴급발굴조사를 통해 유적의 진정한 가치가 재조명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장수군은 3년 연속 긴급발굴조사 지원사업을 신청하여 모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으며 이전 지원사업을 통해 노하리고분, 호덕리고분 시굴조사를 실시해 가야문화유산에 대한 중요성을 파악한 바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앞서 교육을 통해 장수군의 문화유산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애정이 선정에 좋은 영향을 끼쳤다며 이는 다른 지자체에서 본받을 사항이라고 밝혔다.

 류지봉 문화체육관광사업소장은 “장수군 최우선 과제인 장수가야 부활의 큰 계기가 마련되었다”며 “이를 통해 장수가야가 비상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수=이재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