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노인일자리사업 사업 확대
완주군 노인일자리사업 사업 확대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18.03.07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이 어르신복지를 위한 노인일자리 사업을 본격화했다.

 7일 완주군은 어르신들의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2018년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발대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6일 소양면을 시작으로 7일 삼례, 용진읍, 구이면, 이서면의 노인일자리발대식을 가진 완주군은 이달 중에 기관별 일자리 참여자의 발대식 및 활동·소양 교육을 완료할 계획이다.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은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을 수령하는 노인 중 근로능력이 있으나 일자리를 얻기 힘든 어르신들에게 맞춤 일자리를 제공해 소득보전과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완주군은 지난해 사업종료 후 실시한 만족도 조사에서 사업확대를 희망하는 여론이 높게 나타남에 따라 전년도 예산 30억원 투입에 이어 올해는 41억원으로 예산을 대폭 증액했다.

 참여규모 또한 작년대비 290여명 확대해 연간 1500명 이상의 어르신이 일자리에 참여할 전망이다. 또 지난해까지 월 최대 22만원이던 활동비가 최대 27만원으로 증액됨에 따라 어르신들에게 보다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할 수 있게 됐다.

 노인일자리 사업은 13개 읍·면사무소와 완주시니어클럽을 포함한 9개 민간 수행기관을 통해 추진되며, 공익활동형, 시장형으로 진행된다.

 공익활동형 사업은 ▲노-노케어 ▲공공시설 자원봉사 ▲지역아동센터봉사 ▲지역사회 환경개선 ▲보육시설봉사 ▲경륜전수활동 ▲학교급식도우미 사업이 진행되며, 시장형 사업은 ▲반찬 및 식자재 제조판매 ▲친환경 영농사업 ▲문화예술 공연사업 등 다양한 일자리가 보급·추진될 예정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지난해 새롭게 시작한 아름다운 마을 가꾸기 사업은 주민과 참여 어르신 모두 호응이 좋아 올해 사업량을 확대했다”며 “시장형 일자리 사업인 삼례 새참수레의 경우 이용고객의 수요 증가에 따라 사업장을 확장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르신들의 다양한 경험과 지식을 활용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가 어르신들의 활발한 사회참여와 건강한 노후생활의 토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