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중국 텐진 대파
전북현대, 중국 텐진 대파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03.06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 파죽의 3연승
K리그를 대표하는 전북현대의 닥공 축구는 강했다.

전북현대모터스가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에서 파죽의 3연승을 거두고 16강 진출에 성큼 다가섰다,

전북현대는 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 텐진과의 조별 예선 3차전에서 김신욱의 헤트트릭을 앞세워 6대 3의 대승을 거두고 아시아 정상 복귀를 향한 폭풍 질주에 가속도를 붙였다.

전북현대는 이날 중국 텐진과의 홈 경기에 전주성 고공폭격기 김신욱을 원톱으로 나섰고 한교원과 로페즈가 뒤를 받쳤다.

이재성과 이승기, 신형민과 최보경이 중원을 책임지며 중국 텐진을 압박했다.

경기 초반은 전북현대의 분위기로 흘렀다. 

전반 3분 이재성이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결정적 찬스를 잡고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으나 상대 수비가 육탄 방어로 막아냈다.

전북현대 한교원도 텐진 문전 오른쪽을 돌파 후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지만 아깝게 골대를 빗나갔다.

전북의 거센 공격과 압박이 이어지자 중국 텐진은 패스 미스 연발하며 수세에 몰렸다.

하지만 전북은 전반 9분 중국 텐진 장쳉에게 불의의 선제골을 허용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골키퍼의 시아가 가린 사이 흘러나온 볼을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한 것.

전북현대는 전반 17분 김신욱이 그림같은 헤딩골을 성공시켰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무효가 됐다.

그러나 전북의 닥공은 멈추지 않았다.

전반 중반 이후 김신욱의 머리와 로페즈의 측면 돌파를 활용한 공격력을 집중했고 드디어 전반 23분 전주성 고공폭력기 김신욱이 이용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헤딩골로 성공시키며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동점골 이후 전북현대는 주도권을 잡으면서 중국 텐진을 향해 맹폭을 가했다.

전반 36분 로페즈의 기습적인 슈팅이 상대 수비수 맞고 굴절됐지만 텐진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이어진 중국 텐진의 역습에 위험한 실점 위기를 넘기기도 했다.

위기를 잘 넘긴 전북은 곧바로 역습에 나서 전반 41분 한교원이 헤딩 역전골을 성공시켜 전반을 2대1로 마쳤다.

후반 시작을 알리는 휘슬과 함께 전북은 중국 텐진을 쉴틈 없이 몰아붙쳤다.

후반 10분 로페즈의 추가골로 경기를 완전히 장악한 전북현대는 최강희 감독은 라이언킹 이동국을 투입하면서 닥공을 이어갔다.

후반 14분 김신욱이 팀의 4번째 골을 성공시키며 중국 텐진을 완전히 침몰시켰다.

5분 뒤 전주성 고공폭격기 김신욱은 중국 텐진의 추격 의지를 완전하게 꺾어버리는 5번째 득점이자 자신의 ACL 첫 헤트트릭을 기록하며 승리를 자축했다.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은 후반 20분 승리의 일등공신 김신욱을 티아고로 교체하며 닥공 축구의 위력을 더욱 배가시켰다.

전북은 중국 텐진을 농락하면서 후반 27분 수비수 최보경까지 득점에 가세했다. 전북현대의 가공할만한 닥공 축구는 중국 텐진을 처절할 정도로 유린하며 전주성을 찾은 전북팬들에게 화끈한 승리를 선물했다.

전북현대는 홈에서 중국 텐진을 상대로 ACL 조별 예선 3연승을 완성, 아시아 챔피언이자 최강 화력을 과시하며 ACL 우승 고지를 향해 순항했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