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조합장 선거 앞두고 기부행위 한 농협조합장
전국조합장 선거 앞두고 기부행위 한 농협조합장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03.0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전국조합장 선거를 앞둔 가운데 조합원에게 기부행위를 한 농협조합장이 검찰에 고발됐다.

 농협노조는 6일 농민에게 금품을 제공한 조합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농협노조에 따르면 전북 한 농협 조합장 A씨는 지난 1월 초 조합원 6명에게 10kg 흑미(5만원 상당) 1포대를 택배로 전달했다.

 이 같은 A조합장의 기부행위는 쌀을 받은 조합원이 조합 내 공명선거감시단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이 조합의 정관에는 조합장은 재임 중 기부행위를 할 수 없다고 명시됐다.

 A조합장은 문제가 불거지자 조합원에게 보낸 쌀을 회수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관계자는 “A조합장으로부터 쌀을 받은 조합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A 조합장의 불법 기부행위를 엄중히 수사해 처벌해야한다”고 밝혔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