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조기 경선, 후보 흠집내기와 역선택 차단
민주당 조기 경선, 후보 흠집내기와 역선택 차단
  • 전형남 기자
  • 승인 2018.03.04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전북지역 공천 시계가 빨라질 전망이다.

광주시장, 충남지사의 과열 경쟁으로 제기됐던 조기 경선이 무소속 연대 출현 등 전북 지선 지형변화로 전북에서도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전북의 14개 시·군 단체장 민주당 경선을 앞두고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1위 후보의 흠집내기 작업이 노골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민주당의 경선 방식이 확정된 만큼 경쟁력에 뒤처져 있는 일부 후보진영에서 선거법 위반 고발 등 1위 후보의 낙마에 공을 들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1위 후보에 대한 미행은 공공연한 사실로 알려지고 있으며 민주당 후보 자격심사에서 탈락할 것이라는 허위사실도 퍼뜨리고 있다.

민주당의 모 관계자는 공천 방식과 관련, “권리당원 50+국민 50의 민주당 경선 방식은 후보의 조직력과 여론에 따라 경쟁력이 결정되는 것”이라며 “사실상 지선 후보의 우열도 어느 정도 드러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민주당 경선에 불리한 후보의 경우 1위 후보를 ‘한방’에 보낼 수 있는 선관위 고발을 비롯한 허위사실 유포 등 네거티브 선거의 유혹에 빠져들 수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공직 후보 자격심사 내용을 언급하며 “전북지역 유력후보 중 선거법 위반, 음주운전 등, 도덕성 문제로 공천 배제대상은 아직 없다”며 “민주당 후보들이 고소, 고발 등 네거티브 선거 대신 유권자의 마음을 얻는 공정한 경선을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치권은 또 조기 경선은 상대 당의 역선택과 공천 후폭풍 차단에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민주당의 경쟁정당인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이 후보 선출 등 지선 체제를 정비하기 전 경선을 진행해 공천자를 확정하는 것이 역선택 방지에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것이 중론이다.

 실제 전주시 등 일부 지역에서 민주당 후보들이 민평당 소속 인사들과 접촉을 갖고 경선에서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모 인사는 “민주당 후보의 이같은 행태는 해당 행위가 될 수 있다”라며 “무엇보다 민주당 경선에서 반 민주당 진영의 역선택 가능성이 있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전북에서 조기 경선을 결정해도 현실적인 여건을 고려하면 가장 빨리 경선을 치른다고 해도 4월 초·중순이다.

선거인단 참여를 위해서는 6개월 이상의 당비 납부 실적이 필요한데 이번 지방선거 경선에서 투표권을 부여하는 권리당원의 입당 시기 기준이 지난해 9월 말이기 때문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지난해 9월 신규입당한 뒤 6개월이 도래하는 3월31일까지 권리당원 명부를 확정하고 이를 고지한 뒤 이의신청을 받는다”며 “이런 절차를 고려하면 가장 빠른 경선은 4월 첫째 주 후반이나 둘째 주 초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전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