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본에 “위안부 문제 아직 안 끝나”
문 대통령 일본에 “위안부 문제 아직 안 끝나”
  • 청와대=소인섭 기자
  • 승인 2018.03.01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3.1운동 아흔아홉돌을 맞은 1일 독도와 위안부 문제를 언급하고 일본에 책임을 다할 것을 강하게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서대문형무소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잘못된 역사를 우리의 힘으로 바로 세워야 한다”고 언급한 뒤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먼저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이며 우리 고유의 영토다”면서 “지금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몰아 세웠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는 반성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가해자인 일본정부가 ‘끝났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며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고 불행한 역사일수록 역사를 기억하고 그 역사로부터 배우는 것만이 진정한 해결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이 보편 양심으로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마주할 수 있어야 하며 고통을 가한 이웃나라들과 진정으로 화해하고 평화공존과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갈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게 특별한 대우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그저 가장 가까운 이웃나라답게 진실한 반성과 화해 위에서 함께 미래로 나아가길 바랄 뿐이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더 이상의 저자세를 경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더 이상 우리를 낮출 필요가 없다”면서 “우리 힘으로 광복을 만들어낸, 자긍심 넘치는 역사가 있고 우리는 우리 스스로 평화를 만들어낼 역량이 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