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28부터 촛불혁명까지 하나로 관통된 운동”
문 대통령 “2.28부터 촛불혁명까지 하나로 관통된 운동”
  • 청와대=소인섭 기자
  • 승인 2018.02.28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2ㆍ28 민주운동 첫 기념식 참석에 앞서 대구 달서구 2·28 민주운동기념탑 광장을 찾아 2·28운동 주역 후손인 수성여고 여승윤 양(오른쪽) 등 학생들과 함께 참배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 " 2.28부터 촛불혁명까지는 하나로 관통된 운동이다"고 높이 평가했다. 또 광복 이후 최초의 학생민주화 운동이라고 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부여했다.

 1960년 2월 28일은 대구 지역 고등학생들이 이승만 정권의 독재에 반발해 시위를 벌인 날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구 콘서트하우스에서 국가기념일 지정 후 '첫 정부 주관 기념식'으로 거행된 기념식에 참석해 "대구 학생들의 외침이 숨죽여 있던 민주주의를 깨워 전국 곳곳에서 학생들의 항거가 잇따랐고 마침내 3.15 의거와 4.19 혁명의 기폭제가 되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로부터 우리는 민주주의를 향한 숭고한 여정을 시작했고, 6월 민주항쟁으로 거대한 흐름을 만들어냈으며, 촛불혁명으로 마침내 더 큰 민주주의에 도달했다"고 평가했다. 또 2.28 민주운동과 5.18 민주화운동의 상호교류를 통해 '달빛동맹'을 낳아 대구와 광주가 2.28 민주운동을 함께 기념하고 국민공감을 넓힌 점도 높이 샀다.

 문 대통령은 앞서 대구 두류공원 2. 28 민주운동기념탑 광장에서 진행될 기념탑 참배에 참석했다가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번 기념식은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2000년 제4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던 김대중 대통령 이후 18년 만에 문 대통령이 첫 정부 주관 기념식에 참석하는 의미를 갖고 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보수를 상징하는 도시인 대구와 진보를 상징하는 도시인 광주가 힘을 합쳐 2·28 민주운동의 국가기념일 제정이라는 결과를 이끌어낸 점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의 대구 방문에 따라 진보정권 탄생으로 박탈감을 맛본 보수층의 마음이 움직였을지 주목된다. 지난 19~23일 CBS의뢰로 리얼미터가 전국 성인 2천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6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에 따르면 TK 지역 정당 지지율은 자유한국당(34.2%)과 더불어민주당(31.4%)이 오차한계 내에서 1·2위를 다퉜다.

 청와대=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