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유역 수질보전 지자체간 공동 대응
섬진강유역 수질보전 지자체간 공동 대응
  • 박영기 기자
  • 승인 2018.02.28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 등 섬진강 유역의 자치단체가 섬진강의 수질보전에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섬진강환경행정협의회(회장 심 민 군수)는 28일 임실군청에서 섬진강 유역 11개 자치단체와 3개 특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제36차 정기총회를 갖고 섬진강 수질보전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이날 정기총회는 2017년 예산 결산 및 2018년도 사업계획 승인 등으로 섬진강 문화유적지 탐방과 수질보전 워크숍, 토종어류 방류 등 시·군 자율사업 등을 협의 했으며 섬진강댐 하류지역의 현안 문제 도출과 공동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섬진강 수계는 섬진강댐과 주암댐 등 여러 댐이 건설되면서 하천 유지수량이 급격히 줄어 하류지역의 염해 뿐만 아니라 수생태환경을 악화시키고 있을뿐 아니라 생활용수 및 농업용수 등이 부족함에 따라 섬진강 수계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각종 환경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정기총회는 ‘섬진강댐 하류지역 피해조사’와 ‘섬진강댐 방류량 증대’를 위한 방안 등이 집중 논의됐으며 협의회의 공동 대응을 통해 섬진강의 본 모습을 찾아가는 데 주력하자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섬진강 환경행정협의회는 난개발에 의한 수질이 악화되는 것을 경계하고 토종어류 보호 등 수생태계 보전을 위해 노력하고 앞으로도 생태·문화·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섬진강을 보호하고 직면한 문제점들을 지속적으로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임실군은 섬진강의 상류에 위치해 지난 몇 년간 200억원 규모의 옥정호 생태하천 복원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또한 100톤 규모의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을 3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추가로 설치하는 등 수질오염물질의 저감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섬진강 환경행정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심 민 군수는 “맑은 물이 풍부하게 흐르는 섬진강을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상호 관계기관 간의 이해와 협조를 통하여 이루어진다”며 “섬진강의 맑고 깨끗한 자연보호를 위한 회원 기관 모두가 적극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