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과 송하진 마케팅은 이제 그만~
문재인과 송하진 마케팅은 이제 그만~
  • 전형남 기자
  • 승인 2018.02.27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전북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앞두고 일부 후보자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송하진 도지사를 이용한 마케팅 전략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또 민주당이 경선룰을 확정하고 공직자후보자 자격심사를 밝히면서 전북의 일부 지역에서는 근거 없는 전략공천설이 나도는 등 지선 판을 혼탁하게 만들고 있다.

 실제 일부 지선 후보들은 전북에서 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과 송 지사의 정치 영향력을 선거에 악용하고 있다.

지난 5·9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의 선대위에서 사용했던 직함을 내세워 대선 승리의 공신처럼 착각을 불러 일으키는 것이다.

 특히 지선 출마자 중 일부는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 대선캠프의 직책을 사용을 주장하는 등 자신의 경쟁력이 아닌 문 대통령의 지지율을 공천에 이용하겠다는 뜻을 숨기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 팔이와 함께 이번 지선은 ‘송 지사 팔이’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

 모 후보가 최근 ‘송 지사 팔이’에 적극 나섰다가 송 지사 측근들로부터 비난을 받은 것이 단적인 사례다.

송 지사 측은 실제 지선과 관련, “정치적으로 오해받을 수 있는 행동은 하지 않을 것”이라며 “민주당 경선에서 특정 후보를 지원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실제 송 지사측은 최근 모 후보를 겨냥해 “지방선거 출마가 마치 송 지사의 지원과 권유에 따라 이뤄진 것처럼 지역에 소문을 냈고 있다.”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정치권은 과거 구태 정치를 언급하며 “김대중 대통령의 ‘김심’, 노무현 대통령의 ‘노심’이 선거 때 마다 유행어처럼 나돌더니 이번에는 ‘송심’ 논란이 정치판을 더럽히고 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후보 공천을 앞두고 ‘송심’ 논란이 불거진 것은 권리당원 50 %+일반국민 50%의 경선방식과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 정치권의 중론이다.

 지방선거 준비 부족으로 인지도와 조직력이 빈약한 후보들이 ‘송심’을 언급해 송 지사 지지층의 도움을 받겠다는 계산 때문이다.

 한편, 민주당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의결사항으로 ‘ 무슨 무슨 선대위, 선거대책위원회’ 직함을 사용할 수 없게 했고 노사모, 노무현 대통령 후보 유세단장, 김대중 대통령 후보 특보 직함도 불허했다.

민주당의 이 같은 결정은 지선 후보 자신의 경쟁력이 아닌 민주당 경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인사들의 인기에 기댄 반사이익이 있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전북 정치권 모 인사는 유력 정치인의 영향력을 팔고 다니는 행위에 대해 “유권자를 속이는 행위”라며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가 정치개혁과 투명한 정치 실현을 목표로 한 만큼 민주당 공천은 정정당당하게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전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