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의원, GM 해법 제시 “지분 획득”
정동영 의원, GM 해법 제시 “지분 획득”
  • 전형남 기자
  • 승인 2018.02.27 18: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 문제 해결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전주병)의 해법 주장이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정부가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 문제 해결책으로 공장 재가동이 아닌 공장 폐쇄 가닥을 잡으면서 정 의원의 주장은 점차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 의원은 최근 민평당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해법으로 ‘GM본사 지분 획득과 경영 참여’ 전략을 제시하고, 문재인 정부에 범정부적으로 긴급 논의해 줄 것을 요청했다.

민평당 GM군산 특별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 의원은 지난 22일 GM군산공장 노조 회의실에서 열린 특별대책 현장 간담회에서 “한국GM에 10억 달러를 넣는 것은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것이라는 사실을 누구나 안다”며 “10억 달러를 밑 빠진 독에 부을 것이 아니라 GM본사 지분 5.1%를 획득해서 2대 주주로 등극하고, GM 본사 경영에 영향력을 행사해 GM의 전기차와 자율차 기술과 한국의 배터리, 반도체, 통신기술을 접목시켜 윈윈해야 한다”고 주장한바 있다.

정 의원의 이같은 주장은 백운규 산업자원부 장관이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수면위로 부상했다.

백 장관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회의에서 정 의원의 제안을 ‘창의적’이라 평가하고, “논의해보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정 의원이 말한 ‘GM본사 지분 획득과 경영 참여’ 전략이란, GM이 요구한 10억 달러와 펀드 모집으로 약 30억 달러를 조성해 GM본사 지분을 5.1% 이상 획득하면 GM본사의 2대 주주가 되고, GM의 전기차 및 자율차 기술과 세계 판매 전략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전략이다.

 정 의원은 27일 또 다시 “GM본사 경영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해 영향력을 행사하고 군산GM공장을 전기차 또는 자율주행차의 생산기지로 만들어 세계 최강의 한국의 배터리, 반도체, 통신기술과 접목시켜 협력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 의원의 이같은 해법안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청와대 측에 전달돼 향후 정부의 입장 변화가 주목된다.

 한편 정 의원은 “청와대 정책실장, 금융위원장, 산업은행 회장, 여야 5당이 모두 참여해 GM본사 지분 획득을 통한 군산GM 회생 계획을 토론해보자”고 제안했다.

 서울=전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amsan 2018-03-02 09:24:02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