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통합 인권교육 토대 마련할 것”
청와대 “통합 인권교육 토대 마련할 것”
  • 청와대=소인섭 기자
  • 승인 2018.02.27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중·고 학교에서 페미니즘 교육을 의무화해달라'는 국민청원에 청와대가 "2011년 이후 멈춘 초·중·고 인권교육 실태조사를 연내 재개해 성평등 교육을 포함한 체계적인 통합 인권교육의 토대를 마련할 것이다"고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27일 청와대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방송인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 출연, 이같이 답하고 "여성뿐 아니라 종교, 장애, 나이, 인종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적 표현은 인간에 대한 기본 예의, 차이를 인정하는 인권문제를 바탕으로 접근해야 한다"고도 밝혔다. 양성평등 교육과 관련해서는 "양적·질적으로 부족한 게 사실이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각 교과서에 단편적으로 담겨 있는 인권 및 성평등 요소를 정밀 분석하는 등 통합적 인권교육의 내용부터 체계화해 선생님을 위한 교수·학습자료를 개발·보급할 것이다"고 말했고 교사를 상대로 한 교육에 대해서는 "교장·교감 대상 인권교육 연수 과정을 연내 개설하는 방안, 초중등 핵심교원 집합연수 시 인권교육을 추가하는 방안, 원격연수 콘텐츠를 개발해 중앙교육연수원 등에 제공하는 방안 등을 추진할 것이다"고 밝혔다.

 해당 청원은 지난 5일 마감됐으며 한 달간 21만3천219명이 참여했다.

 청와대=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