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쉐보레 대리점, 사실상 개점휴업
GM 쉐보레 대리점, 사실상 개점휴업
  • 장정철 기자
  • 승인 2018.02.26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여름부터 군산시를 포함한 지역사회에서 회자되던 한국 GM 철수 논란이 현실로 다가옴에 따라 파급효과가 공장 근로자와 하청업체 뿐만이 아니고 전북지역을 포함한 전국 300여개 쉐보레 대리점까지 확산되고 있다.

이미 계약을 한 달전부터 추진하다 GM 군산공장 폐쇄소식이 알려지면서 차량 계약을 취소하는 고객들이 발생하는 등 일선 대리점, 판매점들은 사실상 영업이 올스톱되고 있다.

26일 전주의 한 쉐보레 판매 대리점. 매장 분위기는 밖에서부터 썰렁했고 실내는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마저 감돌았다. 전시된 차량 너머로 고객은 아무도 없었고, 2명의 직원만이 자리를 지킨 채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쉐보레 대리점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고객들이 차츰 줄기 시작하다 최근 군산공장 폐쇄와 철수설이 나온 뒤 설 명절 특수는 고사하고 손님이 뚝 끊겨 어려움이 크다”고 말했다. 또 “전시장으로 차를 보러 오거나 계약을 진행하는 손님이 크게 줄었고, 외근 영업사원들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도내 대리점들은 한결같이 “이번 달은 연말연시에 영업을 해 놓은 것으로 어떻게 버텨보는데 당장 3월부터가 걱정이다”며 “직원 판매수당과 전기세 등 지출할 것이 태반이라 사태가 장기화되면 문을 닫아야 한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실제로 상당수의 대리점 영업사원들은 별다른 기본급 없이 그때그때 차량 판매수당으로 생계를 꾸려가는 실정이어서 어려움이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특히 이 같은 판매부진은 크루즈와 올란도 등 GM 군산공장에서 생산되는 차량만이 아니고, 말리부 등 다른 공장에서 생산하는 인기차종에까지 연쇄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또 다른 영업사원은 “연말연시에도 동종업계에 비해 계약이 적었는데, 철수와 폐쇄설이 기름을 부은 꼴이 됐다”며 “AS 문제 등을 우려하는 고객들이 계약을 취소하는 경우가 많아 피해가 극심하다”고 대책마련을 호소했다.

지역사회에서는 전북도와 군산시 등 지자체는 물론 정부, 정치권의 안이한 대응이 이번 사태의 화를 키웠다고 주장한다.

자영업을 하는 박모(51. 군산시)씨는 “이미 지난해 7~8월께부터 철수설이 흘러 나왔지만 설마설마한 것이 화근이 됐다”며 “5월 말 폐쇄방침이 나자 지자체와 정치권은 부랴부랴 면피성 행동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편 한국 GM의 1월 판매량은 철수설이 나오기전인 전년 같은달 보다 무려 3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 1만1천643대가 팔렸으나 올해 1월에는 7천844대로 4천여대가 급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정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