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2018시즌 트레블 가자, 도민과 함께 힘찬 발걸음
전북현대 2018시즌 트레블 가자, 도민과 함께 힘찬 발걸음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02.25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정상 복귀와 K리그 우승을 비롯해 FA컵까지 이른바 '트레블(3관왕)'을 노리는 전북현대모터스가 올 시즌 목표 달성을 위해 전북도민들과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전북현대는 지난 24일 전북도청 대공연장에서 2018시즌 시작을 알리는 출정식을 열고 화끈한 닥공 축구로 팬들의 성원에 보답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전북현대의 2018시즌 출정식에는 이광국 대표이사와 최강희 감독을 비롯한 선수단과 1천여명이 넘는 전북현대 팬들이 대공연장을 가득 채우며 올 시즌 전북현대의 트레블 달성 목표에 힘을 실어줬다.

대공연장을 가득 메운 전북현대 팬들은 이날 선수단을 향해 변함없는 애정을 보내며 올 시즌도 전북의 트레이드마크인 닥공 축구로 K리그를 넘어 아시아 최고 클럽으로서 자존심을 세워달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날 전북현대 이광국 대표이사는 "전북현대가 아시아 챔피언으로 우뚝 설 수 있었던 것은 전주성을 찾아 아낌없는 응원과 애정을 보내주신 팬들이 있어서 가능할 수 있었다"며"전북의 영광스러운 역사를 올 시즌에도 재현할 수 있도록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올 시즌도 전북은 팬 중심의 경기장 문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다"며"전북 팬들이 있기에 전북현대가 존재할 수 있다는 마음 가짐으로 구단 프런트와 선수단은 그라운드에서 마지막 땀 한방울까지 쏟아 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전북서포터즈가 선물한 한복을 차려입고 나온 최강의 감독도 "이번 시즌에는 좋은 선수들이 팀에 합류한 만큼 훌륭한 경기력으로 팬들에게 보답해 드리겠다"며"올해도 전주성을 찾아 선수들에게 많은 응원을 보내달라"고 말했다.

K리그의 살아있는 전설로 통하는 라이언킹 이동국 선수도 이날 선수들을 대표해 "전북에 둥지를 튼지도 10년이 흘렀고 그동안 전북에서 많은 것을 일궈냈을 뿐만 아니라 팬들로부터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며"올해도 선수단 맏형으로서 부상 없이 모든 선수들이 우승컵을 향해 전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북현대의 2018시즌 출정식에는 올해 영입된 아드리아노와 티아고, 홍정호, 순준호 선수 등이 팬들과 상견례를 겸한 사인회와 포토타임도 가졌다.

한편 전북현대는 2018 시즌에 앞서 열린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에서 기분 좋은 2연승을 거두며 순항중이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