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0회 지리산 뱀사골 고뢰쇠 약수 축제
제30회 지리산 뱀사골 고뢰쇠 약수 축제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8.02.22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0회 지리산 고로쇠 약수축제
2018년 새봄을 맞아 30번째 지리산 뱀사골 고로쇠 약수 축제가 오는 3월 3일 오전 10시 남원시 산내면 뱀사골(반선 주차장)일원에서 개최된다.

남원시 산내면 발전협의회(회장 박완국)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고로쇠 약수축제는 산내면 농악단과 지역주민이 함께하는 약수제 길놀이 행사와 약수제례, 난타공연, 기념식을 시작으로 고로쇠 약수 힐링 걷기대회, 즉석참여 노래부르기, 연예인 초청공연(박상봉, 도희, 한가희), 고로쇠 이벤트 및 체험(고로쇠 빨리먹기, 고로쇠 먹고 고함지르기, 고로쇠 인절미 만들기, 고로쇠식혜 식음체험), 경품추첨 등 다채로운 체험 행사 등이 펼쳐진다.

또 지역 먹거리 장터와 농산물 판매와 함께 저렴한 가격에 고로쇠 약수를 구입할 있는 할인 판매장도 운영해 고로쇠 약수 축제에 참여한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건강하고 신선한 먹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이번 축제는 관광객이 개인 컵을 갖고 행사장을 방문하면 몸에 좋은 고로쇠를 마음껏 마실 수 있도록 무제한 고로쇠 음수대를 마련해 놓고 있고 고로쇠 떡국도 500그릇 한정 무료로 제공한다.

체험행사 중 고로쇠 약수 힐링 걷기대회 <반선주차장에서 와운마을 천년송까지 ‘왕복 5km/2시간 소요>는 참가자에게 제공되는 고로쇠(500ml)를 마시며 주변의 뛰어난 풍광을 즐길 수 있고 천연기념물 천년송 일대에서 이뤄지는 천년송 소원빌기 및 보물찾기도 참여하는 등 깊은 맛과 지리산의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다.

산내면 발전협의회 박완국 회장은 “지리산 뱀사골 고로쇠는 일교차가 큰 해발 600m 이상의 고지대에서 생산돼 맛이 좋고 영양분이 풍부해 음료건강식품으로서는 최고 품질을 자랑한다”면서 “고로쇠의 깊은 맛과 지리산의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는 새봄 나들이로 더없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지리산 뱀사골과 달궁, 반야봉 등지에 군락을 이루고 있는 고로쇠나무에서 채취되는 고로쇠 약수는 지리적 특성상 해풍의 영향을 받지 않는데다 친환경 고산 지역에서 생산돼 최상품으로 평가 받고 있으며 경칩을 전후해 2월 말부터 4월 초순까지 생산된다.

특히 타 지역 고로쇠보다 신경통, 위장병, 관절병, 변비에 이롭고 인체에 도움이 되는 많은 무기질 및 미네랄이 포함돼 있어 면역력 강화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고로쇠는 낮에 온도가 올라가면 줄기 속의 물과 공기가 팽창해 밖으로 나오려고 해 나무 껍질을 긁으면 수액이 밖으로 흘러나온다.

단풍이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신호라면 고로쇠 수액은 겨울에서 봄으로의 계절 변화를 의미한다.

이밖에 천년고찰 실상사 등 인근의 문화재와 관광지,지리산둘레길도 둘러보고 맛의 고장 남원의 흑돼지 삽겹살, 산채비빔밥, 도토리묵 등을 맛볼 수 있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